UPDATE. 2020-05-31 19:50 (일)
전주시, 취약계층 돌봄서비스 강화
전주시, 취약계층 돌봄서비스 강화
  • 김진만
  • 승인 2020.05.18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복·승암·도토리골 새뜰마을 주민 위해 돌봄 프로그램 운영

전주시가 주거 취약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한방진료, 야외 나들이 등 돌봄서비스를 강화한다.

시는 18일 코로나19로 정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팔복동 추천마을과 풍남동 승암마을, 진북동 도토리골 등 새뜰마을 사업대상지 주민을 대상으로 여가생활을 지원하고 마음치유를 돕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새뜰마을 어르신들의 건강한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지역 약사와 한의사, 물리치료사, 전문 프로그램 강사 등의 도움을 받아 어르신 맞춤형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새뜰마을 주민들의 활기찬 분위기를 도모하고 건전한 여가문화를 지원하기 위해 민간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문화공연 프로그램과 예술심리 치료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신계숙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장은 “새뜰마을 사업과 복지프로그램의 연계로 새뜰마을 주민들의 삶의 질을 한층 높여줄 것”이라며 “올해 새뜰마을 사업이 종료되는 팔복 새뜰마을과 승암 새뜰마을에도 사후관리와 지속성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