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6 11:39 (토)
"전북도는 비리 장애인협회장 인권위원에서 해촉하라"
"전북도는 비리 장애인협회장 인권위원에서 해촉하라"
  • 강인
  • 승인 2020.05.19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사회단체, 19일 기자회견
전북평화와인권연대는 19일 도청 앞에서 보조금사업 부정행위 당사자, 무자격 인권위원 퇴출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지체장애인협회에 대한 감사와 보조금 부정사용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전북평화와인권연대는 19일 도청 앞에서 보조금사업 부정행위 당사자, 무자격 인권위원 퇴출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지체장애인협회에 대한 감사와 보조금 부정사용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전북평화와인권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는 19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도는 보조금 부정 사용 의혹이 있는 인권위원을 즉시 해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전북 한 장애인단체협회장인 A씨는 2013년 조사원 수당 5500여만 원을 부당 수령한 사실이 보건복지부 감사로 드러나 전액 환수조치 받았다. 부정행위를 저지른 인물이 전북도 인권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최근 A씨는 2015년부터 3년간 지급받은 단체 보조금 수천만 원을 부정 사용한 의혹으로 검찰에 고발장이 접수돼 있다. 비리 의혹을 받는 A씨는 인권위원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전북도는 과거 2기 인권위원에 성 소수자 차별 언행을 일삼던 사람을 위촉해 논란이 됐다. 비슷한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인권위원 검증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상황에 A씨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는 입장이다.

A씨는 “2013년 조사원 수당 부당 수령 의혹은 검찰에서 ‘혐의없음’ 결론을 받았다. 협회 보조금 비리 의혹도 근거가 없다. 악의적 주장이 계속된다면 고소 등을 검토해 볼 것이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