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6 21:07 (토)
전주발 코로나19 극복 상생물결 '확산'
전주발 코로나19 극복 상생물결 '확산'
  • 김진만
  • 승인 2020.05.19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체 정신이 만든 촘촘해진 주거복지 안정망
상가 건물주 이어 주택 건물주도 착한 상생 동참

상가에 이어 주택으로 번진 전주발 착한 임대운동은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취약계층에게 희망의 단비다.

특히 관주도식 복지정책이 아닌 시민들의 자발적 상생운동이라는 특징 속에 빠르게 확산될 것이란 기대감도 높아진다.

19일 착한 임대운동에 동참한 33명의 건물주는 앞서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임차상인들을 위해 임대료를 인하해줬던 상가 건물주들처럼 임차인의 고통을 분담하겠다는 취지에서 상생선언에 동참했다.

전주에서 상가 임대료와 집세를 깎아주겠다는 착한 임대인들이 꾸준히 나오는 것은 가장 인간적인 도시를 만들기 위한 정책에 동참하는 시민들의 공동체 정신이 살아있기 때문으로 평가된다.

시가 둥지내몰림 현상(젠트리피케이션)을 예방하기 위해 다양한 주거복지정책을 펼쳐온 점과 착한 임대문화 정착을 위해 앞장서 동참해온 전주지역 부동산 중개업소, 객리단길 등 구도심 건물주, 첫마중길 건물주 등의 협력도 한 몫 했다.

전주발 착한 임대운동이 들불처럼 번진 또 다른 이유는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지난 민선 6기 때부터 켜켜이 축적해온 전주시 주거복지정책의 노하우도 빼놓을 수 없다.

청년 등 주거취약계층의 주거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민간임대주택보다 저렴한 임대료를 받는 전주형 사회주택 공급사업이 추진된 것도 서울을 제외하고 지방에서는 전주가 최초다.

그 결과 내 집 마련에 어려움을 겪거나 주거비 부담으로 힘겨워하는 서민들의 생활안정을 돕는 전주시 주거복지 안정망이 점차 갖춰지고 있다.

김승수 시장은 “주거권은 가장 기본적인 인권이며, 모든 시민은 삶의 기반이자 존재의 터전이 되는 안정된 보금자리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앞으로도 집 없는 설움으로 힘겨워하는 모든 시민들이 안정적이고 편안하게 거주할 수 있는 촘촘한 주거복지 안정망을 갖추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