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1 22:23 (일)
‘가장 한국적인 한문화’ 관광거점도시 전주, 밑그림 본격화
‘가장 한국적인 한문화’ 관광거점도시 전주, 밑그림 본격화
  • 김보현
  • 승인 2020.05.19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국토연구원, 19일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오는 9월까지 1300억 규모 5개년 기본계획 확정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시가 세계적인 관광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밑그림 그리기를 본격화했다.

시는 19일 용역수행기관인 국토연구원과 관광 전문가, 전주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보고회를 열고 ‘전주시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에 나섰다.

전주시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은 지난 1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국내 최대 규모의 국책관광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추진되는 것으로, 시는 국비 500억원을 포함한 총 1300억원을 투입해 2024년까지 진행한다.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시는 ‘가장 한국적인 한문화 관광거점도시 전주’를 목표로 외래 관광객의 행동패턴을 분석하고 향후 비전과 추진전략, 세부사업 등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중점 사업으로 시는 중심권역인 한옥마을을 국제수준의 관광인프라로 리브랜딩(rebranding)해 재도약한다. 나아가 서학예술마을과 덕진공원, 덕진뮤지엄밸리, 팔복예술공장 등으로 관광 외연을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한다.

또 글로벌 통합안내체계 표준화 등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수용태세를 개선한다. 장애인과 임산부, 노약자까지 누구나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획기적으로 환경을 개선할 방침이다.

시는 오는 8월까지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기본계획을 문화관광체육부에 제출할 계획이며, 정부의 심의와 조정 과정을 거쳐 9월 확정한다.

사업 첫해인 올해는 기본계획 수립과 함께 △통합 관광정보 시스템 구축 △도시관광 수용태세 개선 △관광거점도시 선도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관광거점도시 추진위원회 △관광거점도시 글로벌 컨설팅단 △지속가능여행학교 운영 △관광거점도시 설명회 등 각계 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고 민관이 협력할 수 있는 추진체계 구축에도 나선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월 관광거점도시 전담기구인 관광거점기획준비단(TF)을 신설해 기본계획 수립과 관광콘텐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최락기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은 정부로부터 국가대표 관광도시로 인정받았다는 의미이자 세계적인 관광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라며 “내실 있는 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전주 전역이 관광으로 살아나고, 외국인이 찾고 싶은 전주, 지역민과 관광객이 존중받는 전주, 관광으로 시민경제가 살아나는 전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