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6 11:39 (토)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자외선 ‘높음’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자외선 ‘높음’
  • 기고
  • 승인 2020.05.19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이 되면 눈에 띄게 낮의 길이가 길어지면서 햇빛이 비추는 시간인 ‘일조시간’과 함께 ‘일사량’이 많아져 자외선 노출 역시 많아진다.

대개 여름에 자외선 강도가 가장 강하다고 생각하시는데, 그렇지 않다.

봄철 낮은 습도 때문에 햇볕 투과량이 더 많아져 특히 5월이 1년 중 자외선 강도가 최고를 나타낸다.

한편, 기상청에서 발표하는 자외선 지수는 낮음, 보통, 높음, 매우 높음, 위험 이렇게 5단계로 나뉘는데, 자외선 지수가 높음 이상 단계에서는 햇볕에 1~2시간만 노출되어도 피부 화상을 입을 수 있어 위험하다.

따라서 볕이 가장 강한 시간대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피하거나, 야외에서는 그늘에 머무르고, 자외선에 약한 분들은 외출 시 긴 소매 옷을 입고, 모자와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자외선 차단제를 정기적으로 바르는 것이 중요하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