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1 22:23 (일)
남원시민들 “공공의대법 통과 무산, 유감”
남원시민들 “공공의대법 통과 무산, 유감”
  • 김영호
  • 승인 2020.05.20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부지.
남원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부지.

남원을 발전시킬 대안으로 지역민의 기대를 받았던 ‘국립공공의료대학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안’(이하 공공의대법)이 결국 20대 국회 통과 무산으로 물거품이 됐다.

21대 다음 국회에서 통과를 기대할 수도 있지만 일단 남원시민 대부분은 여야 정치권의 당리당략으로 공공의대법 통과가 좌초됐다는 소식에 분통을 터뜨렸다.

20일 국회에서는 마지막 본회의에 각종 민생 법안들이 줄줄이 통과를 기다렸지만 공공의대법은 결국 회의장 문턱도 넘지 못했다.

이날 남원역 등 거리에서 만난 시민들은 “공공의료 혜택과 지역 발전을 위한 공공의대법 통과가 무산돼 안타깝고 분하다”고 말했다.

최근 공공의대법은 코로나19 여파로 감염증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면서 호기를 맞았다.

그러나 법 통과 자체가 무산되자 남원시민은 물론이고 남원시도 곤혹스럽고 답답한 입장이다.

시는 서남대 의대가 폐교되면서 전북도와 마찬가지로 공공의대법을 지역의 중대 현안으로 여기며 최우선적인 시정 목표로 삼았다.

정치권에서는 도내 지역은 물론 전국적으로 공공의료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이번 국회에서 어느 정도 통과 가능성을 점쳤다.

하지만 여야 간 정쟁 싸움으로 얼룩지면서 시급한 민생 현안이었던 공공의대법은 철저히 외면 받았다.

일부 시민들은 “정치권이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시 관계자는 “공공의대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정부와 도, 정치권 등과 다양한 노력을 했는데 무산돼 안타깝다”며 “다음 국회에서는 반드시 법안이 통과돼 지역에서 공공의료인 배출과 동부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