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5 18:00 (금)
['진달래꽃 피고 지고' 展] 경계를 달리는 사람
['진달래꽃 피고 지고' 展] 경계를 달리는 사람
  • 기고
  • 승인 2020.05.20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우성(1983~ ), 천 위에 아크릴릭 과슈, 210×210cm, 2018.
이우성(1983~ ), 천 위에 아크릴릭 과슈, 210×210cm, 2018.

시간과 공간을 가로지르며 기억과 경험을 매개하는 개인과 그들 집단의 모습을 다루고 있다. 등장하는 인물들은 미술가의 지인 혹은 과거와 최근의 다양한 이미지에서 발췌한 인물을 재구성한 것이다. 각 이미지는 전시 공간을 수직적, 수평적으로 가로지르며 이우성의 다른 작업 옆에서 사각 프레임 너머로 의미를 확장하거나 혹은 다른 미술가의 작업과 관계를 맺으며 새로운 풍경을 만들어낸다.

△이우성은 둥둥 오리배, 당신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앞에서 끌고 뒤에서 밀며 등의 주제로 개인전을 했으며, 우리는 모두 집을 떠난다, 아직 살아 있다 등의 기획전에 참여했다.

작품 안내=이문수(전북도립미술관 학예연구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