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6 11:39 (토)
올해 1분기 전북지역 경제 상황 ‘암울’
올해 1분기 전북지역 경제 상황 ‘암울’
  • 김선찬
  • 승인 2020.05.20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지방통계청 발표 ‘호남지역경제동향’
전년동기 대비 광공업 생산·수출 감소세 지속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의 극심한 여파로 올해 1분기 전북지역 경제 상황이 멘탈붕괴 상태에 빠졌다.

20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1분기 호남지역경제동향’에 따르면 올 1분기 전북지역은 건설을 제외한 모든 분야에서 경기가 악화된 모습을 보였다.

전년동기 대비 광공업 생산과 수출은 감소세가 지속됐으며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는 감소세로 전환됐다.

올 1분기 전북지역 광공업생산지수는 88.2로 자동차(-18.8%), 전자부품(-17.6%), 화학제품(-4.0%) 등에서 줄어 전년과 비교해 3.0% 감소했다.

광공업 수출도 지난해 1분기부터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올해 같은 경우 차량 부품(-50.9%), 철강 봉 및 형강(-43.9%), 화물차(-23.7%) 등 감소로 9.9% 줄었다.

또한 서비스업 생산 부진도 계속됐는데 숙박·음식점(-18.9%)를 비롯해 운수·창고(-13.2%), 교육(-2.8%) 등 다수의 업종에서 감소를 보이면서 전년동분기대비 1.0% 감소했다.

이는 지난 2018년 4/4분기 이후 상승한 모습과 달리 올해 1/4분기는 감소세로 돌아선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코로나19로 인해 외출을 삼가하면서 소비 활동도 위축된 경향이 나타났다.

올해 1분기 도내 소매판매액지수는 95.7로 대형마트(-6.2%), 전문소매점(-4.0%), 승용차 및 연료소매점(-1.4%)에서의 판매가 줄면서 2.2% 감소했다.

반면 소비자물가지수는 105.5으로 교통(6.0%), 식료품·음료(1.8%), 공과금(1.5%) 등이 올라 전년동분기대비 1.3% 상승했다.

더불어 생활물가지수, 소비자 상품·서비스물가지수도 각각 2.2%, 2.0%, 0.6% 올랐다.

또한 고용률과 취업자 수 증가와 실업률 하락에도 불구하고 젊은 층을 중심으로 매 분기마다 도내 인구 순유출이 이어졌다.

올 1분기 도내 고용률은 58.2%로 전년동분기대비 0.6%p 상승했으며 실업률은 2.8%로 0.5%p 하락했다.

그러면서 취업자 수는 90만 6000명으로 3만 9000명이 상승, 실업자 수는 5만 5000명 감소한 25만 7000명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20대(-3206명), 30대(-647명)의 경제생산인구를 바탕으로 총 4273명의 도민들이 순유출이 진행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이동·외출·여행이 제한되면서 서비스업에서 큰 영향을 받았다”며 “대형마트 대신 주거지 인근 슈퍼와 소규모 마트를 이용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용률이 높아지긴 했지만 정작 일을 해야하는 2~30대는 극소수에 그치고 있고, 소일거리를 찾는 불안정한 취업자들이 농업쪽으로 편중됐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