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1 22:23 (일)
전주시, 주무담당 승진 제한 폐지
전주시, 주무담당 승진 제한 폐지
  • 김진만
  • 승인 2020.05.20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무담당 과열경쟁, 청탁 난무 등 부작용
주무담당 승진 제한 방침 2016년 시행
과열경쟁 등 부작용 해소, 승진제한 폐지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시가 주요 주무담당 보직을 꿰차기 위해 벌어지는 공무원들의 과열 경쟁 해소를 위해 도입한 주무담당 승진 제한 제도를 폐지했다.

도입 4년 만에 폐지된 주무담당 승진 제한 방침은 과열경쟁과 청탁 분위기가 어느 정도 사라진데다 업무량이 높은 보직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사기 진작차원에서다.

20일 전주시에 따르면 인사철이면 반복되는 국 주무담당(6급) 경쟁이 과열되면서 청탁 분위기까지 등장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 주무담당의 승진 제한 방침을 지난 2016년 도입했다.

국 주무담당은 승진 가능성이 높은 보직으로 인식되면서 인사철이면 승진 경쟁보다 심각할 정도로 과열되는 부작용이 일었다.

시는 이런 부작용 해소를 위해 국 주무담당에서 자체 승진할 수 없도록 하면서 경력이 쌓이면 다른 보직으로 이동해 승진시키는 방안을 마련해 시행해 왔다.

그러나 국 주무담당은 어떤 자리보다 업무량이 과도한데다 직원들의 사기진작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높게 제기되면서 이 방침을 폐지하기로 했다.

시는 올해 폐지됐지만 상반기 인사에는 국 주무담당의 승진은 제외해 특정인을 염두에 둔 폐지라는 오해를 해소했다.

시 관계자는 “과열경쟁과 청탁 분위기 등의 부작용이 어느정도 해소됐다고 판단했다”며 “많은 업무량에 따른 사기진작과 일하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방침을 변경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