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1 22:23 (일)
전주시의회, 전주시2청사 강력 비판하더니 예산은 무사통과?
전주시의회, 전주시2청사 강력 비판하더니 예산은 무사통과?
  • 김보현
  • 승인 2020.05.20 20: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지난 3월 전주시 일방적 2청사 계획 반발·송곳 견제 예고
시민 위한 ‘청사 이전’, 공론화·타당성 조사도 없이 곧장 계획 수립 비판
이번 추경서 날카로운 질의검증 예상됐지만 1억 원 그대로 상임위 가결
전주시의회 전경
전주시의회 전경

전주시가 발표한 ‘제2공공청사’ 건립을 강하게 비판했던 전주시의회 해당 상임위가 관련 예산을 통과시켜 논란이다.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는 지난 18일과 19일 상임위원회 ‘2020년도 제2회 추가경정 일반 특별회계 세입세출 예산안 예비심사’를 열고 ‘제2청사 이전사업 기본계획 수립 용역비’ 1억 원을 원안 가결했다.

전주시의회는 지난 3월 전주시가 ‘제2공공청사 건립’을 발표하자 “독단적인 사업 진행”이라며 강력 비판했다.

시는 그간 항공대 인근에 상업시설인 농수산물도매시장을 이전하기로 주민들과 협의했지만, 시장 상인들의 반발로 무산되자 대신 제공공2청사를 건립하기로 발표했다. 그러자 시의회는 청사는 전주시의 얼굴이자 시민을 위한 공적 공간인 만큼 시민 공론화가 필수인데 시민 의견 수렴이나 타당성 조사조차 없이 전주시가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며 비판해 왔다.

시의회는 “주민들을 위한 상생사업 마련은 공감하지만 제2청사는 별개다. 눈앞 문제 해결에 급급해 관행적으로 일을 진행했다”며 이후 진행될 예산 심사나 공유재산 관련 심의 등을 통해 견제하겠다는 입장이었다.

때문에 이번 추경 예산 심사 때 시의원들의 날카로운 질의와 검증이 예상됐다.

그러나 상임위는 시에서 요구한 기본구상용역비 1억 원 그대로 통과시켰다. 상임위 통과로 이후 안건을 넘겨받게 된 예결위와 최종 본회의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김진옥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장은 “심사에서도 청사이전은 신중해야 하고, 전주시가 일방적으로 추진해선 안 된다는 조건을 붙여 가결했다”면서 “의원간 의견이 분분했지만 결과적으로 공공청사 이전을 찬성한 것이 아니라, 항공대대 이전 지역 주민들의 피해 보상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어 용역을 통해 주민들의 답답함을 해결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라는 취지에서 통과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북부권 2020-05-21 14:16:39
항공대대는 북부권 주민들이 반대해도 막무가내로 추진해서 피해를 줬으면, 농수산물도매시장을 이전하든지 제2청사를 이전하는지해서 북부권 주민들에게 피해 보상을 해줘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