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30 12:45 (토)
80일 만의 등교, 일선 학교 현장 가보니…
80일 만의 등교, 일선 학교 현장 가보니…
  • 전북일보
  • 승인 2020.05.20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열화상 카메라, 손에는 개인용 텀블러까지
과밀학급 거리두기 한계, 방역수칙 미준수 등 우려
전교생 순차적 등교·사태 장기화 대비책 마련 시급
학생 “수능 때까지 집중력 잃지 않게”
교사 “학업은 기본, 방역에 최선”
코로나19 장기화로 80일만에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을 시작으로 등교 개학이 시작된 20일 전주성심여자고등학교에서 한 학생이 입실 전 발열체크를 받고 있다. 오세림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80일만에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을 시작으로 등교 개학이 시작된 20일 전주성심여자고등학교에서 한 학생이 입실 전 발열체크를 받고 있다. 오세림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굳게 닫혀있던 교문이 5차례 연기 후 80일 만에 열렸다. 입시 탓에 마음을 졸이던 고등학교 3학년생들은 오랜만에 찾은 학교에서 들뜬 기분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 준수에 따른 긴장감이 역력했다.

고3 등교가 시작된 20일, 도내 일선 고등학교들은 아침 일찍부터 분주했다. 코로나19 예방 안내문이 곳곳에 붙었고, 각 교실은 평소와 달리 짝꿍이 없는 시험대형으로 간격을 최대한 넓혀 책상이 배치된 가운데 손 소독제와 소독용 물티슈 등이 비치됐다. 건물 입구 바닥에는 거리두기 유도를 위한 스티커가 붙었다.

오전 7시 30분께부터 학생들 발걸음이 이어지자 오랜만에 나누는 인사에 담긴 반가움과 거리두기 안내에 따른 긴장감이 교차했다. 학생과 교사 구분 없이 손 소독과 발열체크 후 입실이 이뤄졌고, 마스크는 물론 저마다 개인별 텀블러를 지참한 모습이 이색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전주영생고등학교 신하윤 학생은 “오랜만에 학교에 나와서 너무 기분이 좋다”며 “친구들을 만나 반갑기도 하지만 아직 코로나19가 잠식되지 않은 만큼 친구들과 함께 방역지침을 지키고, 수능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학교에서 전략적으로 학업에 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북대학교 사범대학 부설고등학교 이찬영 학생은 “마치 처음 학교 입학했을 때처럼 새롭다”면서 “조금 걱정되는 것이 사실이지만, 수능을 앞두고 있는 입장에서는 대면수업이 정보획득 등 훨씬 효율적이기 때문에 계속 등교하기만을 기다려 왔다”고 말했다.

전주한일고등학교 이시우 학생은 “방역과 함께 수능 때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이전과는 달리 친구들과 거리를 둬야 한다는 점이 아쉽다”고 피력했다.

전주한일고등학교 조락진 교장은 “아이들이 기존에 생활하던 패턴이 있는데 자칫 흐트러질까봐 걱정이 되는 게 사실”이라며 “그래서 코로나 이전과 이후는 분명히 다르고, 그에 따라 방역지침 준수 등 생활패턴도 달라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대부분의 학생들은 긴장감 속에서 오랜만의 등교를 기분 좋게 맞이했다. 수능을 앞두고 있는 터라 정보입수 등 온라인수업에 비해 장점이 있는 대면수업에 대한 기대감이 주를 이뤘다.
 

20일 전주성심여자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손소독제를 바르고 있다. 오세림 기자
20일 전주성심여자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손소독제를 바르고 있다. 오세림 기자

반면 일각에서는 밀집된 공간 속 수업, 방역 장기화에 따른 피로감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특히 30명 이상 과밀학급에서는 2m 이상 책상 간격두기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볼멘소리가 나왔다. 전교생이 순차적으로 등교할 경우 급식실과 화장실 등 한정된 공간을 나눠 쓰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됐다.

또 마스크를 가져오지 않는 학생, 마스크를 손에 든 채 착용하지 않은 교사, 거리두기를 무시하고 손을 잡고 가는 학생 등 방역수칙 일탈도 목격됐다. 전주 한 고등학교에서는 뛰어서 등교를 한 학생이 37.8도를 기록해 1시간여 격리되는 일도 있었다. 이 학생은 1차 체크에서 37.8도, 30분 후 2차 체크에서 37.6도를 기록해 일시적 관찰실에 격리됐다가 3차 체크에서 정상체온을 유지해 겨우 입실했다. 이 과정에서 보건교사는 마스크 하나에 의존한 채 발열 학생과 계속 접촉했다.

보다 강력한 격리시스템 구축이 요구되는 대목이다. 전교생 순차적 등교 및 사태 장기화에 대비한 방안 마련도 요구된다.

이에 대해 전북도교육청 관계자는 “학생 밀집도 등에 대한 문제는 교육부와 지속적으로 논의하고 있으며, 교육부 차원의 방안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교육청 차원에서도 지속적으로 학교에 방역지침 안내와 참여유도 등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엄승현·송승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