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6 11:39 (토)
익산시, ‘익산역 중심 관광 자원화’ 방안 마련한다
익산시, ‘익산역 중심 관광 자원화’ 방안 마련한다
  • 엄철호
  • 승인 2020.05.2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익산역 관광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유희숙 익산시 부시장 주재로 열린 연찬회.
지난 20일 익산역 관광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유희숙 익산시 부시장 주재로 열린 연찬회.

익산시가 지역의 가장 큰 경쟁력인 ‘KTX 익산역’을 중심으로 지역 청년문화를 형성하고 이를 관광자원화 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나섰다.

시는 지난 20일 유희숙 부시장을 주재로 강태순 경제관광국장, 익산문화관광재단, 관련 부서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찬회를 개최했다.

참석자들은 현재 익산역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사업에 대해 추진 현황을 공유하고 이를 연계한 관광활성화 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옛 하노바 호텔에 조성 중인 창업 및 사회적경제 어울림센터를 청년들의 공간으로 활용하고 이를 청숲과 연계하는 방안, 도시경관 개선, 편의시설 확충 등이다.

또한, 각 부서는 이를 토대로 유기적인 협조체계 구축을 통해 지역 시민들 뿐 아니라 외부 관광객들이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시는 현재 익산역을 중심으로 250억원을 투입하여 도시경관 개선과 청년 창업공간, 음식·식품교육문화원 조성 등 다양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문화예술의거리에는 아트센터와 근대역사관, 청숲 등 거점공간을 중심으로 다채로운 지원사업과 문화행사 진행에 나서고 있다.

아울러 청년들의 공간인‘청숲’에서 취업과 각종 문화 프로그램이 실시되고 있으며 지역 청년 문화 콘텐츠 형성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따라서 시는 이번 연찬회를 계기로 정례화 시켜 익산역 주변의 관광자원을 활성화할 수 있는 정책 추진과 발전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나갈 방침이다.

유희숙 부시장은 “KTX 익산역은 지역의 가장 큰 경쟁력이기 때문에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며“이를 계기로 익산역이 지역의 대표 관광자원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정책마련에 보다 힘 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