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4 20:57 (화)
토요일, 전통음악의 맛과 멋을 한 자리서
토요일, 전통음악의 맛과 멋을 한 자리서
  • 김태경
  • 승인 2020.05.21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 국립민속국악원 23일 토요국악플러스 공연
‘심봉사 개천에 빠지는 대목’ 각색 단막창극 눈길
객석 띄워 앉기로 예약제 운영, 공연후 영상 제공
판굿과 소고춤.
판굿과 소고춤.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이 국악연주단의 대표 상설공연 ‘토요국악플러스’로 전통음악의 맛과 멋을 선보인다. 23일 오후 3시 국악원 내 예원당.

‘토요국악플러스’는 그간 민속음악, 무용, 판소리, 단막창극, 사물놀이 등 매월 다른 주제의 전통예술 공연으로 지역민에게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해왔다.

23일 공연에서는 故서용석 명인이 작곡한 신민요 ‘꽃피는 새 동산’, ‘신사철가’를 새롭게 편곡한 기악합주곡 ‘사계절의 노래’로 무대를 연다.

진한 악기 성음의 멋에 이어 나지막한 가야금산조 선율에 맞춰 감성적인 춤사위를 풀어내는 무용 ‘산조춤’, 판소리 심청가 중 ‘심봉사 개천에 빠지는 대목’, 흥겨운 남도민요 ‘뱃노래, 액맥이타령’, 신명나는 장단에 어깨가 들썩이는 ‘판굿과 소고춤’으로 관객들과 흥을 나눌 예정.

특히, 단막창극 ‘심봉사 개천에 빠지는 대목’은 류기형 예술감독의 새로운 각색이 더해져 해학과 풍자, 소리가 더해진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번 공연은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공연장 입장 시 발열확인, 손 소독, 마스크 의무 착용, 객석 띄워 앉기 및 지정좌석제, 선착순 70명 제한 입장으로 운영한다. 또한 공연 후에는 국립민속국악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연 영상을 업로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