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26 20:59 (화)
캔버스와 아크릴로 담은 ‘검은 산수’
캔버스와 아크릴로 담은 ‘검은 산수’
  • 김태경
  • 승인 2020.05.21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규준 개인전, 25일까지 도립미술관 서울관
양규준 작품, 검은 산수2011, 65x100cm, acrylic on canvas, 2020.
양규준 작품, 검은 산수2011, 65x100cm, acrylic on canvas, 2020.

다양한 붓의 흔적이 ‘검은 산수’라는 이름으로 화면에 스며든다.

오는 25일까지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리는 ‘양규준 개인전’.

이번 전시를 통해 선보이는 그의 작품에는 반복적으로 스미고 번지고 중첩되는 붓의 검은 움직임이 시선을 잡아끈다. 마치 화선지에 물과 먹으로 그려내는 수묵처럼 보인다.

“유년 시절의 시지각적 경험들이 나의 작업 한 부분이 됐고, 마치 농부가 밭에 고랑을 내 두렁을 만들 듯 나는 무념의 마음가짐으로 아득한 검은 공간에 흰 획을 한 땀씩 쌓아가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작가 노트 中)

캔버스에 ‘아크릴’이라는 서양 재료를 통해 번지고 흘러내리는 수묵의 효과를 창출해낸 작가의 작품은 계획과 우연의 만남, 이성과 감성, 채움과 비움이라는 상반된 요소 간의 교차를 보여준다.

‘검은 산수’는 산수화적 특성과 캔버스와 아크릴이라는 재료가 전하는 특성, 즉 동서양 미술의 혼합이 내재해있다.

순창 출신인 양규준 작가는 전주고등학교(52회)를 졸업했으며 뉴질랜드 화이트클리프 미대 대학원, 오클랜드 미술대학원 실기 과정,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부 서양화과 및 동 대학원에서 수학했다.

서울, 경기도, 뉴질랜드에서 개인전을 18회 열었으며 150여 회의 기획 초대전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중앙대학교 미술학부 서양화과와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 선화예고 미술부에 출강해 학생들을 가르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