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4 20:39 (화)
전북, 올 여름 평년보다 무더울 전망
전북, 올 여름 평년보다 무더울 전망
  • 송승욱
  • 승인 2020.05.24 19: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일수 20~25일, 열대야일수 12~17일 예상
무더위 절정은 7월 말부터 8월 중순 될 듯
강수량은 평년 수준, 강한 국지성 호우 전망
뜨거운 햇빛을 피하기 우해 양산을 쓴 관광객들이 전주한옥마을 태조로를 걷고 있다. 전북일보 자료사진
뜨거운 햇빛을 피하기 우해 양산을 쓴 관광객들이 전주한옥마을 태조로를 걷고 있다. 전북일보 자료사진

 올해 여름 전북지역은 평년보다 무덥고 폭염일수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전주기상지청은 지난 22일 “올 여름철 기온은 평년 24.0도보다 0.5~1.5도, 작년 24.4도보다는 0.5~1도 높고, 최고기온 33도 이상인 폭염일수는 20~25일, 열대야일수는 12~17일로 평년과 작년보다 많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무더위의 절정은 7월 말부터 8월 중순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상지청에 따르면 6월부터 7월 중순까지 건조한 공기의 영향을 주로 받아 낮 기온이 크게 오르지만, 6월 하순부터는 흐린 날이 많아 기온 상승 폭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7월 하순부터 8월까지는 덥고 습한 공기의 영향을 주로 받는 가운데, 낮에는 일사로 인해 기온이 큰 폭으로 오르고 밤에는 기온이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로 인해 무더운 날이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올 여름 강수량은 평년(640.1~816.5㎜)과 비슷하거나 적지만,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6월 하순부터는 비가 내리는 날이 많고, 7월 하순부터 8월까지는 태풍의 영향과 대기불안정에 의해 국지적으로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된다.

올 여름 태풍은 평년(11.1개)과 비슷하게 9~12개가 발생하고, 평년(2.3개) 수준인 2~3개 정도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올 여름은 지난해보다 더 무덥고 강한 국지성 호우가 예상된다”면서 노약자·어린이 등 건강관리와 농작물·시설물 관리에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5월 마지막 주는 대체로 맑은 가운데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낮 최고기온은 21도에서 28도, 강수확률은 30% 이하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중리 2020-05-25 14:09:29
왜 지난해보다 더 무더운지 과학적인 근거를 가지고 이야기해야지
아니면 말고식 보도가 무슨 의미가있냐
여름이 더웠으니 겨울이 춥겠다고 작년에 했는데 그런 멍청한 논리가 기상청에서 할 소리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