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17:06 (금)
공공기관 제2차 지방이전 초읽기…전북 정치권 역량 ‘시험대’
공공기관 제2차 지방이전 초읽기…전북 정치권 역량 ‘시험대’
  • 김윤정
  • 승인 2020.05.24 19:54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말 중 방향 설정 할 혁신도시 관련 용역 발표
이번 용역 도화선으로 공공기관 추가 이전 본격 논의
전북도, 지난 22일 관련 긴급회의·당정 추이 따라 전략 세울 방침
전북혁신도시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북혁신도시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수도권에 포진된 공공기관의 제2차 지방이전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전북 정치권의 역량이 임기초반부터 시험대에 올랐다.

사실상 21대 국회의원들의 역량에 대한 첫 평가는 ‘공공기관 추가이전 실현 및 유치’에 따라 결정될만큼 중요한 사안으로 부각됨에 따라 전북 정치권의 협치를 통한 역량강화가 매우 절실하다.

정부와 전북도 등에 따르면 제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위한 ‘혁신도시 성과평가 및 정책지원 용역’이 이르면 오는 28일께 발표될 전망이다.

용역은 당초 지난 3월에 공개가 예정됐었으나 수도권 반발 등을 의식, 총선 이후로 발표가 미뤄졌다.

이번 용역 결과는 공공기관 추가 이전과 관련한 직접적인 언급은 피할 것으로 보이지만, 발표 시점을 기점으로 추가이전 논의가 불 붙을 전망이다.

용역은 국토교통부가 국토연구원에 의뢰한 것으로 지난 2005년 조성이 시작된 혁신도시 조성과 공공기관 지방이전 효과를 분석한 심층적인 데이터로 향후 공공기관 추가이전과 혁신도시 정책의 이정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용역 과업지시서에는 △공공기관 지방이전 및 혁신도시 정책성과 평가를 토대로 한 혁신도시 미래 발전전략 마련 지원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의 이행실적 및 성과 평가체계 구축 △혁신도시 관할 지자체 및 혁신도시 발전재단 역량 강화 컨설팅 등 혁신도시 정책 지원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용역 결과를 토대로 국회와 협의를 통해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추진할 예정이다. 용역 발표를 기점으로 베일에 가려졌던 공공기관 추가이전 논의가 본격화한다는 의미다.

상황이 다급해지자 전북도 역시 지난 22일 공공기관 추가이전과 관련해 실무부서 간 긴급회의를 가졌다. 도는 우선 청와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이에 따라 세부전략을 세울 방침이다. 전북에 필요한 공공기관 추가이전 공략을 위해 전북도는 다른 시도와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추가이전 논의가 가시화되자 대전충남 등 타 지자체는 혁신도시 후속 로드맵을 마련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도내에서는 군산시 등이 자체적으로 나서는 등 각 지자체들이 각개약진하는 양상도 펼쳐지고 있다.

혁신도시가 없던 대전충남지역은 최근 ‘대전연축 도시개발구역’이 혁신도시 후보지로 지정됐다. 그런데 공공기관 2차 지방이전은 대선정국의 캐스팅보트를 쥔 충청권의 ‘키맨’ 역할이 예상됨에 따라 전북은 비상상황이 우려된다. 자칫 속빈강정만 챙길 소지가 있기 때문이다. 전북의 경우 분산유치와 새로운 혁신도시 조성을 두고 고심 중이다.

이미 각 지방자치단체들은 지역 국회의원 당선인 등과 교감하며 공공기관 유치에 총력전 체제에 돌입하면서 전북이 바짝 고삐를 쥐고 나서야 하는 상황이다.

정부 관계자는 “공공기관 추가 이전은 사회적 공론화와 논의 과정을 거쳐야 하기에 정부가 일방적으로 결정하기 어렵다”며 “결국 정치권이 풀어나가야 할 문제가 될 것 같다”고 했다.

지역정가에서는 “공공기관 추가 이전 움직임이 본격화되면서 수도권과 비수도권 지역 간 갈등이 예상되지만, 현 정부가 국가균형발전을 천명한만큼 이제 결정을 해야할 시점”이라면서 “전북도와 지역정치권이 더 결연한 자세로 나서야만 가시적 성과를 거둘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팩트 2020-05-27 05:12:28
국민연금 관리공단 농진청 식품연구원등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이 힘들어하는게 출장등 교통관계이다. KTX역사이전 요구도 이때문이다.
하루면 몇번을 세종시 서울등을 업무차 왕래하고있기때문에 고속도로 가까운 장동 톨게이트부근이 좋고 시너지효과는 지금의 국민연금공단 주변이 매우 좋으나 부지가 부족하다면 혁신도시 연금공단 가깝고 톨게이트 가까운 장동이답이다.
전국 어디에서고 혁신도시에 있는 국민연금농진청등 본사 오고가기기 좋은 톨게이트부근으로 추천합니다

이럴땐 2020-05-25 18:59:09
전주완주통합하여 2022년에 통합전주시 출범시킵시다. 고산 산적떼들만 아니었으면......

전북화이팅 2020-05-25 15:02:13
금융타운의 이서쪽은 정말 아닙니다

전주시민 2020-05-25 14:46:05
전북은행도 혁신도시 이전을 고민해도 부족한판에 분산....새로운? 미친거 아냐?
익산 군산 새만금 과의 소통, 수도귄등과의 교통.... 기존 혁신도시와도 근접 ... 수목원근처 장동이 최적지임
스포츠타운과 금융타운 수목원 공원화 멋질것같습니다

트와있지 2020-05-25 00:24:54
전라북도는 금융기관 유치할건데 당연 기존 혁신도시에 국제금융센터에 집어넣거나 빈 부지 혹은 여의지구, 또는 장동에 부지 마련해서 넣을 생각해야지 분산유치? 새로운 곳에 조성? = 바로 망하는 지름길.
안 그래도 국민연금과 시너지 못낸다고 난리인데 금융기관 다 따로따로 여기저기 놓으면 대체 뭐하자는거? 생각이없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