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4 20:39 (화)
군산 시민단체 “졸속 추진 새만금 수변도시 중단해야”
군산 시민단체 “졸속 추진 새만금 수변도시 중단해야”
  • 이환규
  • 승인 2020.05.2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개 단체 기자회견
새만금개발청 항의 방문
25일 군산시청 브리핑실에서 군산상공회의소 등 지역 13개 주요단체가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5일 군산시청 브리핑실에서 군산상공회의소 등 지역 13개 주요단체가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새만금개발청이 추진하는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 사업’을 놓고 지역사회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군산상공회의소와 참여자치군산시민연대 등 지역 13개 주요단체는 25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분쟁을 야기하는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 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수변도시 조성사업의 경우 충분한 고민과 논의 없이 그리고 무르익지 않은 상태에서 추진되고 있다”며 “이대로 진행될 경우 반드시 어리석은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새만금 수변도시 조성사업은 지난 이명박 정부시절, 시민과 지방정부의 의견수렴 없이 졸속으로 계획됐다”며 “기존 도시들의 공동화 현상 등 발전을 저해할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또한 “현 6등급의 새만금호 수질을 개선하지 않으면 열악한 정주여건의 수변도시는 애물단지로 전락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새만금 제2호 방조제가 법정다툼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향후 갈등의 소지를 더욱 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분쟁의 소지가 뻔 한 사업을 아무런 대책 없이 추진하려는 새만금개발청의 무책임함을 강하게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며 “더 이상 성급함의 우를 범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만금개발청은 수변도시보다 시급하고 분쟁의 소지가 없는 다른 여러 사업에 우선 매진하고 수변도시 조성은 먼저 갈등의 소지가 해소된 다음 기존 도시들의 여건을 따져가며 면밀히 검토해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대표로 중단촉구 성명서를 낭독한 이래범 대한노인회 군산지회장은 “새만금개발 사업의 경우 군산시민이 30년간 애타게 기다려온 오랜 숙원”이라며 “시민과 지역사회 의견 반영 없이 절대 성급하게 진행되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우리의 의견이 관철되지 않을 시 향후 서명운동은 물론 강력한 투쟁을 계속할 것”이라며 “새만금의 올바른 개발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 후 새만금개발청을 항의 방문해 성명서를 전달하는 등 강력한 의지를 표출하기도 했다.

한편 새만금개발청은 오는 2024년까지 1조 1000억 원을 들여 새만금 사업지역 국제협력용지내6.6㎢(200만평)에 주거·상업·관광·산업·교육·공공기반시설 등이 들어서는 수변도시를 조성할 예정이며 이곳에 입주할 계획인구는 약 2만5000여 명(1만1000세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