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1 16:57 (토)
진안군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증축 놓고 '논란'
진안군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증축 놓고 '논란'
  • 국승호
  • 승인 2020.05.2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읍 정곡리 주민들, 생존권 보장 요구 반대 투쟁

진안군이 ‘폐자원에너지화사업(이하 증축사업)’이란 이름으로 추진하는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증축 사업에 대해 해당시설 일원에 거주하는 진안읍 정곡리 2개 마을(활인동마을, 개실마을) 주민들이 한 목소리로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며 수개월째 반대투쟁을 벌여오고 있다.

반대투쟁위원회(활인동마을 남태우 대표, 개실마을 정철수 대표)에 따르면 주민들은 증축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라는 사실을 알지 못하다가 지난해 12월부터 이를 인지하고 증축반대투쟁을 벌여 왔다. 2개 마을 주민들은 가축분뇨공공처리장 인근, 활인동마을과 개실마을 주변에 30개가량의 플래카드를 내걸어 놓은 상태다.

주민들은 수시로 대책회의를 열면서 군수는 물론 사업 관계부서 직원들을 수십 차례 만나 ‘증축 반대’ 의사를 피력해 왔다. 군수 공백기인 지난해엔 읍장은 물론 군수권한대행을 면담했고, 국민권익위원회에 민원을 제기했으며, 증축 반대 주장 전단지를 관내 전역에 배부하며 “생존권을 보장해 달라”고 호소해 왔다.

주민들은 지난달 15일 전춘성 군수가 선출되자마자 자신들의 요구를 전달하고 반대서명 민원을 제기했다. 하지만 민원 요구사항이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는 게 주민들의 주장이다. 이에 따라 반대투쟁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7일 제기한 반대서명 민원에서 활인동마을과 개실마을 주민들은 크게 8가지를 주장했다. 주민 주장의 골자는 △35년간 참았지만 더 이상 참지 못 참으니 사업을 하지 말 것 △이런 정도면 증축 아닌 신축이니 적적한 장소를 물색해 신축할 것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 △증축은 불필요 △주민 동의 없이 강행하지 말 것 △바이오가스 설치 반대 △전주·완주·장수 등 타 지역 음폐수 반입 반대 △공무원과 폐기물처리업자 사이의 부정한 거래 의혹 없게 할 것 등이다.

이에 대해 군은 △가축농가 편의제공 및 환경오염 방지를 위한 것이므로 증축은 추진돼야 함 △새로운 장소 신축은 재정 부담이 너무 큼 △기존 부지를 활용, 추진할 예정 △주민설명회 개최 등 관련법에 따라 공개성 투명성 확보해 진행 중임 △바이오가스 설치 시 안전성 확보 예정 △관내 음폐수 탈리액만 처리할 계획 △부정한 거래 없음 등으로 답변하고 있다.

주민과 행정 사이에 팽팽한 줄다리기가 계속되고 있다.

활인동마을 남태우(52), 개실마을 정철수((67) 대표는 “우리의 요구를 소위‘님비 현상’으로 깎아내려 생존권 사수를 위한 정당한 주장을 폄훼하려는 일부 시도가 있다. 이는 분뇨처리장이 들어선 1984년부터 악취 속에서 살고 있는 마을 주민들의 고통을 도외시한 처사로 지탄받아 마땅하다”며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투쟁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