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4 20:39 (화)
남원시, 공공의대 설립 부지 44% 보상 완료
남원시, 공공의대 설립 부지 44% 보상 완료
  • 김영호
  • 승인 2020.05.2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 공공의대 설립 부지 전경. 사진제공= 남원시.
남원 공공의대 설립 부지 전경. 사진제공= 남원시.

남원시는 “공공의대 설립 준비를 위해 올 5월 기준 전체부지 면적의 44%인 2만8944㎡에 대한 토지 보상을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에서 계획하고 있는 학교시설 중 강의동을 바로 착공할 수 있는 면적이다.

현재 도시계획시설 결정용역도 마무리 단계로 알려져 학교 설립 및 토지수용에 대한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이는 법률안 통과를 위한 절차가 여·야간 정치 쟁점화 된 끝에 폐기된 것과는 매우 대조되는 행보로 보건복지부와 전라북도, 남원시의 공공의대 설립에 대한 강한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공공의대 설립 추진의 발목을 잡았던 의사협회와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시는 향후 21대 국회가 개원되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법률을 발의할 수 있도록 더불어민주당, 전북도와 발빠르게 움직일 계획이다.

현재 복지부와, 도, 시에서는 각각 전담인력을 배치해 부지선정, 법률제정, 예산확보 등 업무 협업과 남원공공의대 설립을 위한 법적 근거 마련 및 관련 행정절차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정부가 직접적으로 개입할 필요성이 높은 감염병·외상·심혈관·분만 등 응급의료, 국민의 안전과 기본적인 생활을 위한 필수의료 분야에서 어느 누구도 소외되고 외면받지 않도록 공공의대법은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시는 공공의대가 빠른 시일 내 설립될 수 있도록 행정절차에 최선을 다하고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반드시 공공의대 설립을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