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4 20:39 (화)
방역지침 잘 지켜야 일상 회복 빨라진다
방역지침 잘 지켜야 일상 회복 빨라진다
  • 전북일보
  • 승인 2020.05.25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생활방역도 이젠 습관화된 만큼 그간 숨죽였던 일상생활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이달 초부터 지급된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크게 늘면서 직격탄을 맞았던 지역상권에도 훈풍이 불고 있다.

학생들의 등교수업이 시작되면서 코로나의 집단감염에 대한 우려는 여전히 상존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도 집안에만 갇혀 지내던 시민들의 도심탈출 바깥나들이도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주말에는 관광지나 시외 곳곳 쉼터에 가족단위 탐방객들이 모처럼만에 답답함을 훌훌 털고 홀가분한 기분을 만끽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긴급재난지원금의 경제효과에 주목해야 한다. 고사위기의 자영업과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한 당초 목적대로 이들 업소에 대한 매출이 회복세를 나타냈다. 아직도 평소 수준은 못되지만 3월·4월에 비해 이달 들어 손님들이 발길이 급증한 것은 사실이다. 전통시장은 물론 동네수퍼·음식점 등 골목상권 매출도 덩달아 크게 늘어나고 있다.

24일 현재 도내 재난지원금 수령은 전체의 84%인 68만 7500여가구에 4300억원이 지급됐다. 실제 재난지원금이 지급된 5월에는 소상공인 카드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어느 정도 회복됐다는 소식도 들린다. 그리고 소상공인 회생을 위한 정부의 2차 대출지원 접수도 받고 있다. 1차에서 60% 이상이 지원을 받지 못한 만큼 지난 18일부터 진행된 2차에서는 7개 은행을 통해 10조원 규모가 지원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다섯차례나 미뤄졌던 등교 수업도 20일부터 고3 학생을 시작으로 진행됐다. 오는 6월8일까지 네 차례로 나눠 전 학생의 등교수업이 순차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방역준칙에 따른 만반의 준비가 됐다고는 하지만 학생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선생님과 오랫만에 만나 반가운 것도 잠시 한편으론 긴장하고 불안한 기색이 역력하다. 동물원 이나 체육관·수영장 등 공공시설도 문을 열면서 조금씩 활기를 되찾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도 각 분야에서 일상회복을 위한 워밍업이 시작됐다. 이에따라 간과할 수 없는 대목이 손 씻기·마스크 쓰기·거리두기 이행이다. 방역준칙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원래의 일상으로 돌아가는 데 필수불가결한 전제조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