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17:06 (금)
경찰, 최신종이 다녔던 병원 등 압수수색
경찰, 최신종이 다녔던 병원 등 압수수색
  • 엄승현
  • 승인 2020.05.25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복용해 기억나지 않는다" 진술 사실 여부 확인차
경찰 “관련 사실 여부에 관계없이 범행 혐의 입증 가능”
최신종
최신종

2명의 여성을 살해한 최신종(31)의 약물 복용 진술과 관련해 경찰이 사실 확인 조사에 나섰다.

경찰은 25일 오전 최신종이 살인을 저지른 전후로 다닌 병원과 약국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해 진료기록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최신종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아내의 우울증 약을 복용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그의 아내는 “복용하고 있는 약이 사라지거나 줄지 않는다”고 다르게 진술, 경찰은 사실 확인 차원에서 이날 의료기록 확보했다.

또 최신종은 경찰에 붙잡히기 전날인 지난달 17일 약물 과다복용으로 119에 구급 요청을 하기도 했는데 실제 진료는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교롭게도 이날은 최신종이 자신의 휴대전화로 ‘졸피뎀’ 성분에 대해 검색을 했던 날이기도 하다.

경찰은 약물 복용 여부와 관계없이 최신종이 받고 있는 범행 혐의 입증은 무리가 없다며, 이날 검찰에 송치 전 마지막 수사 접견을 진행했다.

진행된 수사 접견에서 경찰은 최신종에게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