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17:06 (금)
전북 당선인, 21대 국회 상임위 배정 촉각
전북 당선인, 21대 국회 상임위 배정 촉각
  • 김세희
  • 승인 2020.05.25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민주당 김영진·통합당 김성원 첫 회동
원 구성 논의 본격화…상임위 쏠림 현상 등 논의
국토위 등 상임위 쏠림 현상, 전북도 마찬가지
‘선수·연령’고려로 인기상임위 배정 쉽지 않을 듯
군산조선소 등 경제 악화 상황 봐서 배려 목소리
재선 당선인 상임위 배정 여부도 관심사
국회의사당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국회의사당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여야가 국회 원 구성 논의를 본격화하는 가운데 전북 당선인들의 상임위원회 배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당선인들이 21대 국회에서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문제 등 중요한 지역경제 현안을 해결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배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진·미래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첫 회동을 하고 원 구성 논의를 본격화한다.

특히 여야는 법정 시한 내 원 구성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데 이견이 없다. 국회법에 따르면 국회 의장단은 오는 6월 5일까지, 상임위원장은 같은 달 8일까지 선출해야 한다.

이런 가운데 총선 당선인들의 상임위 배정은 8일 이후 구체화될 전망이다. 21대 국회 민주당 당선인 상임위 신청현황을 보면, 사회간접자본과 일자리와 관련한 예산규모가 크고 지역구 민원을 챙기기에 용이한 국토위와 산자위에 절반 이상 몰려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 19로 관심이 높아진 보건복지위원회를 희망하는 의원들도 많다.

전북 당선인들도 전국상황과 비슷하다. 도내 10명 당선인 가운데 5명이 국토위(3명)와 산자위(2명)를 1순위 희망 상임위로 신청했다. 나머지는 보건복지위원회 2명, 정무위원회 1명, 농림축산식품위원회 1명, 환경노동위원회 1명이다.

이런 상황에서 전북 당선인들이 인기가 높은 국토위와 산자위, 보건복지위에 자리 잡기엔 쉽지 않아 보인다. 통상 당선인들을 배정할 때는 ‘선수·연령’을 고려하는 원칙이 적용돼서다. 현재 전북 의원은 재선이 최다선이며, 연령대도 많이 높진 않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지역 정치권에서는 전북 당선인들을 대상으로 상임위 배정을 배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낙후된 지역 발전을 위해 대형 SOC사업 추진이 필요하고,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 전주·군산·익산 산업단지 개조 사업,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운영, 남원 공공의료대학원 설립, 금융중심지 지정 등 지역 현안을 해결해야 하는 상황 때문이다.

김윤덕(전주갑)·이상직(전주을)·김성주(전주병)·한병도(익산을)·안호영(완주진안무주장수) 재선 당선인의 상임위 간사 배정 여부도 관심사다. 이들 당선인 가운데 다수는 간사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