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1 16:57 (토)
피해액 최소 300억 이상, 전주 전통시장 상인들 ‘피눈물’
피해액 최소 300억 이상, 전주 전통시장 상인들 ‘피눈물’
  • 엄승현
  • 승인 2020.05.26 20: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대부업체 직원 10여 명, 경찰에 고소장 제출
"업체 대표가 회삿돈 300억 가지고 잠적" 주장
피해자 대부분이 중앙시장·모래내시장 상인들
경찰 “고소인들 조사 중, 추가 상인들 피해 수사 진행”

전주의 전통시장 상인을 대상으로 한 수백억원대 대규모 금융사기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시중보다 높은 이자를 주겠다는 대부업체에 속은 상인들의 숫자가 계속 늘어나면서 피해액도 더욱 커질 전망이다.

전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300억대 대부업 사기피해 관련 고소장이 접수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고소인들은 전주의 한 대부업체 직원들로, 대표가 회삿돈 300억원을 가지고 잠적했다고 주장했다.

이 대부업체는 전주의 전통시장인 중앙시장과 모래내시장 상인들이 이용하는 곳으로 피해자들도 대부분 상인들이다.

대부업체는 전통시장을 순회하며 1000만원을 투자하면 월 40만원의 이자를 지급하겠다는 이벤트를 진행하며 상인들을 끌어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높은 이자에 끌린 상인 상당수가 투자를 진행했고 피해액만 3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상인은 “실제 이자가 들어오고 평소 안면도 있어 믿었다”며 “형제, 지인들에게 돈을 빌려 5000만원 이상 투자했는데 하루아침에 빈털터리가 됐다”고 울분을 토했다.

다른 상인은 “전주 중앙시장에서만 100명 이상 투자했다”며 “상인들 사이에서는 300억 이상의 피해를 봤다고 한다. 일부 상인들은 대부업체 직원을 상대로 고소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접수된 고소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면서 피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들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잠적했다는 대표에 대한 추적도 진행하고 있다”며 “고소 사건은 지방청에서 진행하고, 상인들의 대부업체 직원 고소 등 추가 사안은 각 경찰서에서 수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lambo 2020-05-27 23:31:26
중앙시장 화이팅!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