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1 16:57 (토)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식중독 주의보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식중독 주의보
  • 기고
  • 승인 2020.05.26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통 한 여름에 식중독이 발생할 것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5월초부터 식중독이 증가하기 시작해 5~6월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기온이 높아지면서 식중독 위험은 커지는 반면, 한 여름에 비해 청결에 대한 관심은 낮기 때문!

물질의 부패를 단순히 날씨만으로 얘기하기는 곤란하지만, 기온과 습도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일반적으로 낮 최고기온이 25℃를 넘어서는 요즘이 청결에 각별한 관심이 필요할 때이다.

식중독지수가 ‘주의’ 단계인 27일, 식중독 발생가능성이 중간단계이므로 식중독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되도록 손을 자주 씻고, 음식물은 중심부 온도가 74℃, 1분 이상 조리하여 속까지 충분히 익혀먹자.

더불어 물은 끓여서 마시고, 냉장고에 식품을 저장하는 기간도 되도록 2~3일을 넘기지 말자.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