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7 16:14 (화)
군산시, 선유도에 자율주행자동차 활용 해양관광 인프라 구축
군산시, 선유도에 자율주행자동차 활용 해양관광 인프라 구축
  • 문정곤
  • 승인 2020.05.2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가 지방정부 최초로 자율주행자동차를 활용한 해양관광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27일 시는 천혜의 관광자원으로 각광받고 있는 선유도에 자율주행 자동차를 이용하는 해양관광 인프라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선유도 일대를 운행하게 될 자율주행 차량은 전기자동차를 기반으로 제작됐으며, 지난 2019년도 국토교통부 지역발전투자협약 시범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이 차량의 승차인원은 15인명이며, 최대속도는 25km로 국토교통부 운행허가 승인을 받았다.

현재 선유도 수원지 주차장과 선유도항까지 약 1.5km 구간을 시험운행 중이며 선유3구, 선유1구로 연결되는 도로 확장공사가 완료되면 해수욕장~망주봉을 오가는 총연장 3.0km 구간에 투입될 예정이다.

시는 선유도 자율주행 체험형 해상 테마파크 사업이 완료되면 새로운 개념의 혁신적인 미래형 관광벨트로서, 향후 우리나라 자율주행 산업과 관광 산업이 함께 성장을 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이번 사업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유례를 보기 힘든 최첨단 기술의 자율주행을 관광 서비스와 연계 한 사업”이라며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안정적인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기술을 통해 군산시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만족스러운 관광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