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17:06 (금)
뇌사판정 80대 여성, 장기기증으로 2명 살리고 영면
뇌사판정 80대 여성, 장기기증으로 2명 살리고 영면
  • 강인
  • 승인 2020.05.27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사판정을 받은 80대 여성이 장기기증을 통해 2명의 생명을 살리고 영면했다.

전북대병원은 지난 26일 뇌출혈로 병원으로 이송된 강모씨(83·여)가 뇌사 판정을 받고 장기를 기증했다고 27일 밝혔다.

강씨는 병원으로 이송된 뒤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고인의 장기기증으로 투석으로 연명하며 이식 수술을 기다리던 신장 이식 대기환자 2명이 새 생명을 선물 받았다. 강씨의 유족들은 “본래 심성이 착하고 평소 어려운 이웃에게 나누길 좋아했던 고인의 삶을 기리고자 장기기증을 결정했고, 마지막까지 좋은 일을 하고 가실 수 있다는 것이 큰 의미가 있다”며 “장기 이식을 기다리고 있는 환자들을 살리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식 전북대병원 장기이식센터장은 “갑작스런 슬픔을 딛고 얼굴도 모르는 환자들을 위해 숭고한 결정을 내려주신 유족들에게 고개 숙여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