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1 16:57 (토)
새만금 태양광 3공구 사업자 선정 ‘전북업체 들러리’
새만금 태양광 3공구 사업자 선정 ‘전북업체 들러리’
  • 이강모
  • 승인 2020.05.27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협 민측워킹그룹회의 실시, 대기업 잔칫판 성토
"100mw 이상 사업발주를 50mw로 낮춰야 지역업체 참여 가능" 주장도

속보=전북지역 전기공사업체들이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의 구조적 문제점을 지적하며, 전북 새만금 태양광사업은 ‘대기업 잔칫판’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본보 14·25일 2면 참조)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와 한국전기공사협회 전북도회 관계자, 전북 전기공사업체들은 27일 전북도의회에서 새만금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 민측워킹그룹회의를 열고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A업체 관계자는 “정부가 진행하는 새만금태양광 사업은 (한국전력의 자회사인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서부발전·남부발전·동서발전이)돌아가면서 사업을 하고 있다”며 “이번 3공구 사업은 한국중부발전 한곳만 들어왔고, 호반건설은 계획에 없다가 들어왔는데 지역업체 4곳 데리고 입찰에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3공구 입찰가격은 900억 미만으로 이는 지역과 상생할 수 없는 터무니없는 금액으로 중국 자재가 아닌 정상 자재를 사용하려면 1100억 정도가 들어간다”며 “사업에 참여한 지역업체 역시 사실상 일부 똥(수수료)만 따먹는 페이퍼컴퍼니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새만금개발공사의 발주 방식도 바꿔야 지역업체 참여율을 높일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B업체 관계자는 “현재 새만금개발공사의 태양광사업 발주를 보면 100MW 이상인데 이를 50MW로 낮춰야 대기업이 아닌 지역업체가 메인사로 들어갈 수 있는 길이 열린다”며 “대기업들은 대부분 자신들의 협력업체를 데려와 하도급 등을 주기 때문에 사실상 지역 상생의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전기공사 협회 관계자는 “새만금 태양광 사업의 공사 비율을 보면 토목사업은 전체의 5%밖에 안되는데도 컨소시엄을 보면 토목이 85%, 전기가 15%로 구성돼 비율자체도 문제가 있다”며 “전기시설의 가장 큰 악요인은 하얗게 백화현상이 생기는 염해인데 현재 입찰 규정으로는 시공할 때 적자를 감안할 수밖에 없는 구조로 업체들은 값싼 자재를 사용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