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1 16:57 (토)
전주 항공대대 헬기 소음 민원 합리적 해결 기대
전주 항공대대 헬기 소음 민원 합리적 해결 기대
  • 전북일보
  • 승인 2020.05.28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항공대대의 헬기 소음 민원과 관련, 다음 달 초 국방부와 전주시 완주군 등이 3자 협의를 할 예정이어서 합리적인 해결책이 나오길 기대한다. 국방부가 전주 항공대대 헬기의 이·착륙을 위해 설정한 장주노선 변경계획을 6월 초 발표하게 되면 소음 문제로 강력히 반발하고 있는 완주 이서면 주민과 완주군의 수용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사실 전주 항공대대 이전 문제는 전주 북부권 개발의 요체다. 이전한 옛 35사단 부지를 에코시티로 조성하는 데 있어서 항공대대가 옮겨가야만 완전하게 마무리된다. 이에 전주시는 항공대대 이전을 위해 10년 넘게 노력했지만 김제 공항 인접지역 주민과 임실 향토사단 인근 주민들 반발로 무산되고 말았다. 고육책으로 전주 덕진구 도도동을 이전부지로 확정하고 지역주민뿐만 아니라 인접한 익산과 김제 마을주민들과 보상 협의를 통해 항공대대 이전을 성사시켰다.

하지만 전주 항공대대의 헬기 기종이 바뀌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항공대대가 3개 대대로 확대되면서 애초 운행하던 휴이(UH-1H) 헬기 대신 한국형 신형 수리온(KUH-1) 헬기가 배치됐다. 신형 수리온 헬기는 중대형급으로 출력이 높고 작전 반경이 더 넓어 기존에 설정한 장주 노선으로는 이·착륙이 불가능하게 돼 장주거리가 대폭 늘어나면서 완주 이서면까지 비행구역에 포함됐다.

이에 완주 이서면 10개 마을 주민들은 극심한 소음 피해를 호소하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이들 주민은 항공대 이전이나 헬기 장주 노선 변경을 요구하며 청와대와 국방부에 탄원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그렇지만 국방부와 전주시는 대안을 제시하지 못한 채 갈등국면만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8월엔 국회 국방위원장이 완주군을 찾았지만 마땅한 해결책을 내놓지 못했다.

갈등 해결의 열쇠는 국방부가 쥐고 있다. 국방부에서 전주 항공대대의 장주 노선을 조정하게 되면 이서면 지역의 헬기 소음 문제는 해소될 수 있다. 또한 옛 항공대대 부지에 대한 기부 대 양여 절차도 마무리돼 전주 북부권 개발도 가속화될 수 있다.

국방부와 전주시, 그리고 완주군과 주민비상대책위원회의 전향적인 자세로 1년 반 가까이 지속되어온 항공대대 헬기 소음 갈등이 이번에 꼭 해결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