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4 18:04 (토)
부친 살해 50대 피의자, 기소의견 송치
부친 살해 50대 피의자, 기소의견 송치
  • 송승욱
  • 승인 2020.05.31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행 현장에 상중(喪中) 글씨 남겨
범행동기는 함구

80대 부친을 살해한 50대 아들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전주완산경찰서는 87세 부친을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해 존속살해 혐의로 구속된 A씨(55)를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0일 오후 6시께 전주시 완산구 서신동 부친이 살고 있던 아파트에서 둔기를 가지고 부친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친은 6·25 참전용사로서 보조금을 받아왔고 이를 가지고 모친이 가끔씩 집에 들르던 아들에게 용돈을 주곤 했는데, 범행 당일에는 모친이 병원에 입원해 부친 혼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범행 후 현장에 부모의 이름과 상중(喪中)이라는 글씨가 적힌 메모를 남겼지만, 조사과정에서 범행동기와 경위 등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