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1 16:57 (토)
전북 최고 공시지가, 전주시 고사동 구) 현대약국 부지…㎡당 705만 원
전북 최고 공시지가, 전주시 고사동 구) 현대약국 부지…㎡당 705만 원
  • 천경석
  • 승인 2020.05.31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2020년도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 결정·공시

전북에서 가장 비싼 땅은 제곱미터(㎡)당 705만 원이 공시된 전주시 고사동 구) 현대약국 부지로 나타났다. 반면 가장 싼 땅은 남원시 산동면 대기리 임야로 ㎡당 221원으로 공시됐다.

전북도는 지난 29일 2020년도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를 결정·공시했다.

올해 전북 도내 개별공시지가 변동률은 4.47%로 전국 개별공시지가 변동률 5.95%보다 조금 낮은 편이다. 지난해 전북 변동률(5.34%)보다 낮았다. 조사대상 토지는 총 271만6271필지로 전북도 전체 381만9285필지의 70%다.

도내 개별공시지가 최고 상승지역은 장수군(7.13%)으로, 주거단지 조성과 실거래가가 반영된 표준지의 현실화 영향으로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최저 상승지역은 군산시(0.97%)로 구도심 인구·상권 이동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됐다.

도내 전체 시·군 상승률은 장수(7.13%), 순창(6.76%), 고창(6.28%), 부안(6.01%), 정읍(5.68%), 남원(5.68%), 진안(5.66%), 김제(5.45%), 완주(5.37%), 전주 덕진(4.88%), 전주 완산(4.77%)이 전북 평균보다 높았고, 익산(4.42%), 무주(4.13%), 임실(4.03%), 군산(0.97%)은 평균을 밑돌았다.

도내 개별공시지가 주요 상승요인으로는 전주 효천지구 개발과 구도심 재개발사업, 국가식품클러스터 조성 등 산업단지 조성과 삼봉도시개발 사업, 전원주택지 조성 등이며 대부분 시·군이 실거래를 참고한 지가현실화 반영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전북도 관계자는 “토지소유자와 이해관계인 등에게 개별통보가 되지 않기 때문에 이의가 있는 당사자는 열람 등을 활용해 결정 지가를 확인 후 6월 29일까지 토지소재지 해당 시·군·구 담당 부서에 이의신청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