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1 16:57 (토)
교사 연수, 새로운 전환이 필요하다
교사 연수, 새로운 전환이 필요하다
  • 기고
  • 승인 2020.06.01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영 전주신성초 교사
김주영 전주신성초 교사

조선시대 임금이 내리는 휴가가 있었는데 이를 사가(賜暇)라 한다. 특별히, 세종대왕은 젊은 인재들이 마음껏 책을 읽고 학문연구에 전념하도록 사가독서제(賜暇讀書制)를 운영하였다. 그뿐만 아니라 독서에 전념할 수 있는 독서당까지 지어 책을 읽게 하였다. 실제로 ‘사가독서제’를 경험한 학자들이 역사의 전면에서 활약하여 조선왕조의 학문과 문화 융성의 기틀이 되었다고 한다.

어느 직종이든 발전을 위해 다양한 연수가 필요하다. 교사라면 더욱 더 그렇다. 교사는 1년 동안 60시간 이상의 연수를 의무적으로 받는다. 그런데 몇 년 전부터 연수 중에서 비중이 높아진 것이 있다. 바로 온라인 연수다. 비율이 50%를 훨씬 넘어간다.

온라인 연수 그 효용성은 얼마나 될까? 종이책이 디지털책 보다 기억과 학습 면에서 더욱 효과가 있다는 것은 뇌과학자들이 다 밝혀낸 사실이다.

그래서 제안한다. 책 1권을 3시간 연수로 인정하는 것은 어떨까? 1년이면 20권의 책을 읽을 수 있다.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의 4명은 1년에 책 한 권도 읽지 않는다) 생활지도, 학습심리, 미래 사회, 역사, 관련 교과 등 다방면에 두루 책을 읽는 모습은 아이들에게도 그대로 모범이 될 수 있다.

2017년 전북지역 초등학생들이 학교도서관에서 빌린 책 대출 권수가 전국 꼴찌였다. 전북지역 성인들의 2017년 독서율 역시 전국 최하위권이다. 이러한 현실을 그냥 바라보고만 있을 것인가?

이 이야기를 하는 근본적인 이유는 우리나라 성인 문해력의 심각성에 있다. 글자를 읽고 쓸 줄 알지만 복잡한 내용의 정보를 이해하지 못하는 ‘실질적 문맹’으로 분류된 성인 비율은 22.4%이다. (국가평생교육진흥원 조사, 2017) 우리 미래 세대는 난독증으로 더욱 고통을 받고 있다. 영유아 때부터 스마트폰을 보여주는 부모 비율이 점차 늘어나서 앞으로 5년, 10년 후 우리 아이들의 문해력은 어찌 될지 심히 걱정된다.

더 나아가 책을 읽지 않는 사람이 늘어날수록 민주주의는 퇴보하게 된다. 문해력, 공감력, 사고력이 떨어지는데 어찌 민주주의가 발전할 수 있겠는가? 미래 세대를 위해서라도 교사에게 책을 더 많이 읽을 수 있도록 정책 지원을 해주어야 한다.

‘교사가 교육과정이다.’ 책 읽고 생각하고 이를 함께 이야기 나누는(토론) 교사가 많아질 때 교육과정은 더욱 내실을 갖춘다.

대부분의 학교에서 교사에게 소정의 연수비를 지원해 주고 있다. 그 정도면 1년에 10권 정도의 책을 사서 읽을 수 있다. 출판사에는 희소식이다. 책을 만드는 출판사는 더욱 양질의 책을 만들 수 있고 또 그런 책을 또 사서 읽을 수 있어서 모두가 윈윈할 수 있다. 온라인 연수를 완전히 없애는 것은 지혜롭지 못하다. 온라인 연수 이외에 책 읽기도 연수로 포함해 주면 교사 연수는 지금보다 훨씬 성공적이라 믿는다.

세종대왕은 쉬운 글자를 우리에게 선물해 주었다. 그리고 사가독서제와 독서당이라는 획기적인 생각을 하였다. 이제 우리 교사 연수도 새로운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다.

/김주영 전주신성초 교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