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17:06 (금)
송하진 도지사 “하절기 들어 느슨해진 생활방역 더욱 고삐 죄야”
송하진 도지사 “하절기 들어 느슨해진 생활방역 더욱 고삐 죄야”
  • 김윤정
  • 승인 2020.06.01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방역 철저 지시
송하진 전북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

송하진 도지사가 1일 열린 간부회에서 “본격적인 하절기에 돌입하면서 코로나19 방역에 긴장의 끈이 풀렸다” 며 “그러나 우리는 이럴 때 일수록 경각심을 갖고 생활방역에 더욱 고삐를 조여야한다” 고 주문했다.

이날 기준 전북지역에서는 확진환자가 발생하지 않고, 전국적인 확산세도 잦아들고 있지만, 언제든 코로나19 집단감염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는 게 송 지사의 생각이다.

특히 쿠팡 물류센터와 수도권 내 학원, 종교시설 등에서 시작된 N차 감염이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만큼 코로나19 방역을 더욱 신중을 기할 것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송 지사는 “전북은 코로나19 청정지역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이 상태가 단 한 순간 방심으로 깨질 수 있다” 면서 “한 단계 더 강하게 대응한다는 자세로 집단감염 위험시설 점검을 철저히 하자” 고 당부했다.

아울러 “본격적인 더위를 앞두고 에어컨 등 냉방용 가전제품 등을 사용 전에 철저하게 소독하는 등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대안을 마련하라” 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