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17:06 (금)
전북도 ‘한국판 뉴딜’ 실효성 있는 사업 발굴을
전북도 ‘한국판 뉴딜’ 실효성 있는 사업 발굴을
  • 전북일보
  • 승인 2020.06.01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침체된 경기 회복을 위해 정부에서 ‘한국판 뉴딜’ 정책을 본격 추진함에 따라 전라북도도 실효성 있는 사업 발굴이 중요하다. 정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가라앉은 국내 경기 부양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로 3차 추경 예산안을 편성하기로 했다. 또한 코로나19의 충격을 조속히 극복하도록 정부 재정의 과감하고 신속한 투입에 나선다.

이른바 문재인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이 핵심 방향이다.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비대면 산업 육성, SOC 디지털화 등 3대 프로젝트와 이에 맞춘 데이터 5G AI 비대면 서비스 국가기반시설 디지털화 등 10대 중점 추진과제를 시행한다.

전북도는 이에 정부의 ‘한국판 뉴딜’과 연계한 실질적인 후속대책 마련에 나섰다.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TF팀을 꾸리고 사업발굴에 착수했다. 이달 초 정부 부처별로 세부 추진방안이 발표됨에 따라 전북도는 정부 정책 동향 파악과 함께 부처별 추진사업 발굴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전북도는 이를 위해 산·학·연 전문가를 참여시켜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농업·농촌, 산업경제, 지역개발SOC, 문화콘텐츠, 환경·안전·보건의료 등 6개 분야에 대한 과제발굴 및 사업화에 나서기로 했다. 전북도는 5G관련 신산업 선점을 위해 지난해 이미 자체 연구용역을 통해 한국판 뉴딜의 핵심인프라에 포함된 18개 사업을 발굴했고 추가로 12개 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관건은 얼마나 실효성 있는 사업을 발굴해 내고 신속하게 추진하느냐에 있다. 전북도에서도 전북만의 특화된 뉴딜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5G 네트워크 구축 및 융복합 사업을 비롯해 스마트팜 확산 및 농생명산업 육성, 자율주행과 제조업 스마트화, 스마트시티 조성, 안전시설 ICT기술 적용 분야 등을 꼽고 속도감 있게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하지만 타 시·도 역시 한국판 뉴딜사업 발굴에 발 벗고 나서 사업 선점을 놓고 치열한 각축이 불가피하다. 따라서 경쟁력을 갖춘 실질적인 사업 발굴과 함께 성공을 담보할 수 있는 내적 추진 역량을 구축하는 것이 급선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