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17:06 (금)
학생 방과후 코로나 방역, 유관기관 협조 급하다
학생 방과후 코로나 방역, 유관기관 협조 급하다
  • 전북일보
  • 승인 2020.06.01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졌던 학생 등교개학이 3주째를 맞아 방과후 방역에 대한 유관기관 협조체계가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1일부터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에서 어린이집 휴원 명령이 해제되고, 오는 3일에는 고교 1학년과 중학교 2학년, 초등 3~4학년을 대상으로‘3차 등교수업’이 이뤄지면서 집단감염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학교에서 방역준칙을 철저히 점검·이행한다 해도 학생들이 몰려 있는 환경에서 근본적인 방역엔 한계가 있다. 실제 등교생의 발열체크는 물론 지그재그 책상배열·급식실 차단막 설치 등 감염예방 매뉴얼대로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수업이 끝나고 쉬는 시간이나 점심 급식 이후 학생들간 거리두기 유지는 사실상 불가능한 형편이다. 마스크 쓰기도 예외는 아니다. 학생들이 수업시간 착용 외에는 더워서 마스크를 벗고 친구들과 얘기하고 뛰어 노는 게 예사다.

더욱 심각한 것은 방과후 학생들의 출입이 잦은 다중시설이 아직도 감염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점이다. 그런데도 게임방이나 PC방에 갈 때 방역준칙을 제대로 지키는지 안전 보호망에서 벗어나 있어 불안하다. 학생 개인의 감염은 학교에서 다수의 접촉자가 불가피한 점을 감안할 때 집단감염에 대한 가능성이 매우 크다. 1명이라도 확진자가 발생하면 학교는 문을 닫고 그에 따른 후유증도 만만찮다. 도내 등교개학 이후 초중고 생의 코로나19 유증상 검사자가 953명에 이른다는 것도 경종을 울려주고 있다.

이처럼 학생들의 집단 파급력을 고려하면 방과후 코로나 예방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그렇지만 학교와 교육당국 만으론 역부족인 상황이다. 행정기관을 비롯해 경찰·학부모 교육단체 등이 적극 나서 학생들을 안전지대에서 보호해야 할 것이다. 등교개학 이후 교사들도 일손이 부족한 가운데 학생 방역준칙을 지도하느라 힘들기는 매한가지다. 방과후 위험업소 출입통제 등 코로나 예방활동에 관련기관 협조가 절실한 까닭이다.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종교시설 다수의 모임 등에서 연일 발생, 정부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재검토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한 교육당국은 물론 사회단체·유관기관의 유기적이고 물샐틈 없는 방역이 절실한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