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17:06 (금)
경찰, 전주 전통시장 대부업 사기 사건 전담팀 운영
경찰, 전주 전통시장 대부업 사기 사건 전담팀 운영
  • 엄승현
  • 승인 2020.06.01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경찰이 전주 전통시장 대부업 사기 사건의 신속 수사를 위한 전담팀을 꾸리는 등 수사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1일 전북경찰청은 대부업체 사기 사건에 대한 추가 고소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만큼 신속한 수사를 위해 전담수사팀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전담수사팀은 전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2개 팀과 전주완산경찰서 1팀, 전주덕진경찰서 1팀 등 총 4개 팀 25명으로 운영된다.

경찰은 이날까지 접수된 고소 35건에 대한 60명에 달하는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 금액은 320억원 규모에 달한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2일 대부업체 대표 A씨가 투자금 300억원을 가로챘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대부업체 직원들로부터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A씨는 대부업체 직원 등에게 높은 이자를 주겠다며 투자금을 모은 뒤 잠적했으며 당시 해당 직원들에게 투자를 진행했던 시장 상인들 역시 비슷한 방식으로 투자하면서 고소와 신고 규모가 커졌다.

이에 경찰은 전담팀을 통해 신속한 수사 및 피해 사실을 확인하는 한편 A씨의 신병 확보에 나섰다.

경찰은 “피의자 신병이 불분명해짐에 따라 신병 확보를 위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체포영장 신청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A씨는 인천에서도 비슷한 수법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가 사기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지만 공판에 출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