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17:06 (금)
조용식 전북지방경찰청장, 주먹구구식 공유재산관리 실태 자인
조용식 전북지방경찰청장, 주먹구구식 공유재산관리 실태 자인
  • 송승욱
  • 승인 2020.06.01 20: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비 들여 나무 심고 기존 나무는 업자가 가져간 사안 해명
“국가재산이지만 잘라낼 수 있다”
“청 내 나무 현황 없을 것”
조용식 전북지방경찰청장
조용식 전북지방경찰청장

속보= 조용식 전북지방경찰청장이 기존 나무를 뽑아낸 자리에 사비로 자신의 이름을 새긴 나무를 식재한 것과 관련 “국가재산이지만 (나무를) 자를 수 있다”고 말해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다.

조 청장은 1일 기자간담회에서 “지금 (청 내에) 나무 몇 그루 있는지 아마 현황이 없을 것”이라며 “그때그때 작업자들이 전문가들 의견 듣고 삐틀어지거나 휘어졌으니까 없애는 게 낫다고 판단하는 것이지, 경리계장이 구체적으로 지시하고 재산관리 등록해 놓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국가재산이지만 잘라낼 수 있고 캐낼 수도 있다”고도 했다.

이어 “전문가들을 불러다 얘기를 들어보니 (지방청 내) 조경이 전반적으로 잘못돼 있고 100만원 이하의 값싼 나무들로 돼 있어 일부 솎아 내야 한다고 했다”면서 “더 좋은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나무를 없앤 것이 아니고 (지방청 재산을) 손실했다고 보는 시각도 맞지 않다”고 부연했다.

조 청장은 지방청 조경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시설관리 부서에서 체계적인 계획을 세워 예산을 투입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인정한 셈이다.

한편 조 청장은 지난 4월 5일 지방청 내 화단에 있던 기존 나무를 뽑아내고 대신 사비로 자신의 이름이 달린 나무를 심어 논란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무식한 기자 2020-06-02 06:47:08
삐틀어지다가 뭐냐?
정말 기자 수준이 이따위니.
신문사 수준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