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17:06 (금)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해수욕장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해수욕장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 기고
  • 승인 2020.06.01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여름의 시작과 동시에 부산 해운대를 비롯해 전국 해수욕장이 순차적으로 개장한다는 소식이 이어진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시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해수욕장에서의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 역시 관심이 쏠린다.

백사장과 물놀이 구역 등에서는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을 실천해야 한다.

백사장 햇빛 가림 시설은 2미터 거리를 두고 설치하고, 과도한 음식물 섭취는 자제해야 한다.

물놀이 시를 제외하곤 마스크를 사용하고, 샤워시설 이용 시에는 한 칸 떨어지기, 관리사무소 등 다중이용시설 방문 시에는 발열검사, 손 소독, 방문기록 작성 등의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이제 백사장에 파라솔로 빼곡하게 채워진 해수욕장의 풍경 역시 그리운 일상이 되어버렸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