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1 16:57 (토)
전북대, 전국 최초 ‘에너지-AI 융합공학과’ 설립
전북대, 전국 최초 ‘에너지-AI 융합공학과’ 설립
  • 백세종
  • 승인 2020.06.02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에너지융합대학원 사업 선정
5년간 61억 원 지원
전북대학교 정문.
전북대학교 정문.

전북대학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지원하는 ‘2020년 에너지융합대학원 사업’(사업단장 양오봉 교수)에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북대는 전국 최초로 대학원에 에너지-AI 융합 인력을 양성하는 태양에너지-AI 융합공학과를 설립한다.

산업부로부터 5년간 61억원의 지원을 받아 세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AI 융합 교육과 연구를 수행해 창의적 석·박사 융합인력을 5년 간 100여 명을 배출하게 된다.

이를 통해 현재 중국과 치열한 선두경쟁을 벌이고 있는 태양전지 산업의 경쟁력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양전지 분야의 글로벌 기업인 한화솔루션, LG전자, 신성이엔지 등 10여개 국내최고의 기업들이 전북대-고려대 에너지융합대학원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이들 기업은 한계에 도달한 태양전지 기술에 첨단 AI 기술의 융합을 통하여 혁신적인 기술 발전을 기대하고 있다.

전북대-고려대 에너지융합대학원은 인공지능 기반 태양전지 소재 및 소자 개발, IoT/AI 기반 스마트 그리드 기술개발, 인공지능 기반 고효율 차세대 태양전지 기술개발을 선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