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4 18:04 (토)
전주시, 코로나19로 무너진 시민 마음 치유 본격화
전주시, 코로나19로 무너진 시민 마음 치유 본격화
  • 김진만
  • 승인 2020.06.02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협력기관·정신의료기관·심리상담센터 등 상생협약
마음치유 상담전화·클리닉 등 운영, 예술심리치료 실시

전주시가 코로나19로 우울감과 무력감에 빠진 시민들의 마음을 체계적으로 치유하기 위한 활동을 본격화한다.

시는 2일 김승수 전주시장과 시의원, 전주시정신건강복지센터를 비롯한 14개 협력기관, 정신의료기관, 심리상담센터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마음치유대책반’ 운영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마음치유대책반은 김신선 전주시보건소장을 반장으로 △총괄지원반 △마음치유반 △찾아가는 마음치유반 △전문치료 지원반 등 4개 분과로 나눠 활동한다.

정신건강복지센터 내에 마음치유팀을 별도로 구성하고 마음치유상담소를 개소해 이달부터 전문상담 및 개별 프로그램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마음치유와 예술치유, 원예치유, 반려동물 교감치유 등 4가지 형태로 마음치유사업을 보다 체계적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전주시와 시의회는 행·재정적인 부분을 지원하고 정신의료기관(25개소)과 심리상담센터(23개소)의 경우 마음치료 대상자의 치료비 또는 상담비 등의 본인부담금 30%를 부담한다.

김신선 전주시보건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현재 우리는 상실감, 우울감 등 거대한 삶의 위기에 몰려 있다”면서 “끈끈한 사회적 관심과 다각적인 마음치유대책으로 마음이 행복한 전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