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7 16:14 (화)
정부, 남원 공공의대 설립 ‘천명’
정부, 남원 공공의대 설립 ‘천명’
  • 김윤정
  • 승인 2020.06.02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하반기 정부 경제정책방향 발표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 명시
바이오분야에 특화된 의사과학자 육성
남원 공공의대 설립 부지 전경. 사진제공= 남원시.
남원 공공의대 설립 부지 전경. 사진제공= 남원시.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인 남원 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이 올 하반기부터 본격 추진된다.

정부는 지난 1일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면서 남원 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을 다시 천명했다.

정부에 따르면 바이오 산업 생태계 혁신을 위한 바이오 인재 양성 프로젝트를 실시, 폐교된 남원 서남대학교 의과대학 정원 49명을 활용해 일반 임상의사가 아닌 바이오 연구분야에 특화된 의사과학자로 육성한다.

경제정책방향 문건에 따르면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49명)을 활용해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을 추진해 공공 의료인력 확충이 담겨 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백신개발 등 의료연구 분야의 중요성이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정부는 이번 바이오 인재 양성 계획을 밝히며, 이미 공공의대 설립 부지가 마련된 남원시가 공공의대 설립 최적지임을 분명히 했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공공의대법 통과가 불발로 끝났고, 타 지방자치단체들까지 공공의대 유치에 뛰어들고 있는 가운데, 공공의대 설립의 첫 단추를 남원에서 꿰겠다는 원칙을 확고히 한 것이다.

공공의대법은 민주당 당정청이 합의된 내용이며,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 공약이기도 하다. 더욱이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공공의료인력 확충 필요성이 커짐에 따라 빠르게 사업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공공의대 설립 논의는 서남대 의대 폐교문제 후속대책으로 시작됐다. 여당은 지난 2018년 4월 11일 당정 협의에 따라 당론으로 남원공공의대 추진을 공식화했다. 교육부는 공공의대(4년제) 설립 안을 같은 해 8월 1일 의결했다. 뒤이어 국회는 공공의대 설립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법안을 9월 21일 발의했다.

보건복지부도 지난해 12월 남원의료원 인근 필지를 공공의대 설립부지로 선정했고, 남원시는 도시계획 용역을 지난해 1년 간 추진했다. 정부 역시 남원 설립을 목표로 한 국립공공의대 설립추진단을 구성했다. 이미 남원은 공공의대 부지와 규모 등 모든 준비를 끝마친 상태로 다른 지역이 공공의대 후보지로 거론되는 자체가 불필요하다는 논리다.

남원 공공의대는 국내최초로 국가가 운영하는 의료과학의 산실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운영주체인 보건복지부는 전공의 과정 중인 대학(원)생이 바이오 융·복합 연구자의 길을 선택할 수 있도록 관련 연구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