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17:06 (금)
완주군, 수소 업무 전담팀 신규 편제
완주군, 수소 업무 전담팀 신규 편제
  • 김재호
  • 승인 2020.06.0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전북 제1호 수소충전소 준공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수소 충전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오세림 기자
지난 3일 전북 제1호 수소충전소 준공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수소 충전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오세림 기자

 완주군이 지난 3일 봉동읍 과학로변 현대차 전주공장에 개소한 완주 수소충전소에 발맞춰 수소 업무 전담 팀을 신규 편제했다.

수소 전담팀은 일자리경제과에 수소신산업팀이란 이름으로 꾸려졌고, 박태환씨가 팀장으로 배치됐다. 수소신산업팀은 꾸려지자마자 3일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에 시설된 ‘완주 수소충전소’ 개소식을 첫 업무로 처리했다.

완주군 수소 관련 업무는 그동안 일자리경제과 신재생에너지팀에서 담당했다. 하지만 이번에 수소 업무를 중심에 둔 수소신산업팀을 별도 팀으로 꾸린 것은 미래 성장동력의 핵심으로 꼽히는 수소산업에 대한 완주군의 기대감이 그만큼 크다는 것을 보여준다.

완주군은 지난해 전주시와 함께 국토교통부의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되면서 향후 수소경제 선도도시로 비상할 발판을 확실히 마련했다.

완주와 전주는 2022년까지 국비 145억 원 등 모두 320억 원을 투입해 수소에너지 생산 및 이용기반을 구축하는 등 실생활에서 실증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완주군의 경우 현대차 전주공장, 일진복합소재, 한솔케미칼 등 수소가스와 수소탱크, 수소상용차 등 일련의 기업, 우석대 등 연구시설 등을 두루 갖추고 있다.

김춘만 행정지원과장은 “안산, 울산과 함께 3대 수소시범도시로 선정된 완주군이 향후 명실상부한 ‘수소 선도도시’로 가기 위해 수소 전담팀을 꾸렸다.”며 “향후 수소 전문 인력을 더 보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