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2 15:48 (일)
전북경찰, 부정당업체와 계약 '들통'
전북경찰, 부정당업체와 계약 '들통'
  • 엄승현
  • 승인 2020.06.04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원, 전북경찰 부정당업체와 4건, 4900만원 계약체결
계약업무 부적정 주의 요구
경찰 “당시 사업 부서에서 부정당업체 통보 안 해줘...”

 

전북지방경찰청이 부정당업체와 수 천만원의 계약을 여러 건 체결한 것으로 드러났다.

4일 감사원이 공개한 ‘경찰청 기관운영감사, 감사 보고서’에 따르면 전북지방경찰청은 입찰자격이 제한된 업체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4건의 수의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금액은 4988만원에 달했다.

수의계약으로 체결된 계약은 2017년 5월 3540만 7352원, 2017년 11월 73만 8650원, 2018년 5월 583만원, 2019년 6월 717만원 등 매년 이뤄졌다.

그러나 이 업체는 경찰관에게 금품을 제공하는 등의 혐의로 부정당업체로 등재되어야할 사업자였다.

이 업체는 경찰청 소속 공무원 2명에게 지난 2014년 6월부터 2016년 9월 사이 업무상 편의 등의 대가로 584만원 상당의 금품·향응을 제공했다가 적발된 곳이다.

디지털포렌식 장비 등을 취급하는 이 업체는 국가계약법 제27조에 따라 입찰참가자격이 제한됐다.

이 업체로부터 금품을 제공받은 공무원 2명은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경찰청은 입찰참가자격이 제한되어야할 업체에 대해 제한 조치를 하지 않았고, 이로 인해 2019년 8월까지 일선 지방경찰청이 해당 업체와 계약을 체결하도록 방치했다고 감사원은 지적했다.

감사원은 이 업체와 계약을 체결한 경찰청에 주의를 통보했다.

이에 대해 전북지방경찰청은 “당시 사업 부서에서 부정당업체인 것을 통보해주지 않아 전북경찰 역시 해당 업체가 입찰자격이 제한된 것을 몰랐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