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1 16:57 (토)
결전의 6월, 국립과학관·강소특구 등 지정 윤곽…전북 정치력 시험대
결전의 6월, 국립과학관·강소특구 등 지정 윤곽…전북 정치력 시험대
  • 천경석
  • 승인 2020.06.04 20:3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관 공모 마감(5일) 앞둬, 전국 지자체 경쟁
군산강소연구개발특구 발표 평가 앞둬
전북도 정치력 이번 달 첫 시험대 오를 전망
국립전북과학관 조성 사업 부지.
국립전북과학관 조성 사업 부지.

전북도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추진하는 국립전문과학관과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여부가 이달 말 판가름 날 것으로 예상된다. 전북은 유치에 뛰어든 전국 지자체와 경쟁해야 하는 상황으로, 전북도 정치력이 이번 달 첫 시험대에 오르게 됐다는 전망도 나온다.

국립과학관은 전북도가 지역의 강점인 농생명·바이오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체험형 전문과학관을 설립하는 사업이다. 국비 245억 원을 포함한 400억 원 규모로 군산시 금암동 근대문화 역사지구 인근 1만7712㎡에 지상 3층, 연면적 5176㎡ 규모로 건립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오는 2023년까지 총 5개의 전문 과학관을 증설할 예정인 가운데 올해 1개소 선정을 위한 공모를 추진 중이다. 과기부는 유치 도시 공고 당시 최종 발표 시기를 올해 연말로 정했지만, 이를 앞당겨 다음 달 중 발표하기로 하면서 이달 말 대략적인 윤곽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광역지자체별 유치 도시 공모 마감은 오는 5일로, 이후 과기부 선정위원회의 서류평가 및 입지·주변 여건 등 현장실사를 통해 최종 후보지를 선정한다.

전북에 국립전문과학관을 유치해야 하는 당위성은 충분하다. 전북지역은 과학관 시설이 열악하고, 증설이 절실한 상황이기 때문. 지난 2018년 기준 전국과학관 운영현황 실태조사 분석에 따르면 국내 과학관의 평균 면적은 6102㎡이지만, 전북 도내 과학관 평균면적은 2847㎡로 청소년 등 도민들의 과학문화 체험 욕구를 충족하기에는 역부족이다. 더욱이 전국 5개 연구개발특구 중 유일하게 국립종합과학관이 부재했기 때문에, 전북도민들이 그동안 국공립 과학관의 혜택에서 소외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다만, 경기 평택이나 강원 원주 등 최근 전국 지자체에서 광역권 후보지 단일화를 통해 유치에 뛰어든 점이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선정위원회 평가 단계에서 전북도만의 강점을 내세워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특히, 최근 단일 후보지를 선정한 다른 광역지자체보다 전북도는 지난 2019년 2월부터 국립과학관 유치를 위한 TF를 구성해 운영했고, 부지 확정과 연구용역을 진행하는 등 선제 활동을 벌여왔다는 점은 강점으로 꼽힌다.

국립과학관뿐 아니라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도 눈앞에 다가온 상황으로, 유치까지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유치에 나선 군산지역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경제가 무너진 상황에서 새 돌파구를 찾을지 주목되고 있다. 대기업 중심의 의존적 사업구조를 바꿔 지속가능한 자립형 생태계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산업구조 다변화와 기술 창업 등 미래 시장을 선도할 강소특구가 중요한 첫걸음이 될 수 있기 때문. 현재 군산을 포함해 서울(홍릉)과 울산(울주), 경북(구미), 충남(천안·아산), 전남(나주) 등 6개 지자체가 심사를 받고 있다. 오는 11일 3차 전문가 심사위원회 대면평가가 예정돼 있으며, 이후 종합 발표 이후 특구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중리 2020-06-05 11:08:08
과학관이 아니고 과학기술원이다
새만금이고 군산이고 김제고 과학기술원 분교를 먼저 만들어 과학기술연구인력을
전북으로 모셔와야된다

덕진 2020-06-04 21:22:27
무슨과학관을 시골 군산에다가 유치를하냐? 전주에다가 해야지..
이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