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5 23:18 (일)
도내 모바일 쇼핑몰, 계약불이행 집단피해 발생
도내 모바일 쇼핑몰, 계약불이행 집단피해 발생
  • 김선찬
  • 승인 2020.06.17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일부 모바일 쇼핑몰에 대해 각종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면서 수 천만원의 피해액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모바일 쇼핑을 통해 제품 구매에 나서는 비중에 높아지는 만큼 온라인 플랫폼 관련 피해 방지를 위한 법적 보완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7일 (사)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북소비자정보센터에 따르면 완주군 소재 모바일 쇼핑몰인 (주)레몬트리와 (주)지에프엠과 관련한 소비자 피해가 총 2019건이 접수됐다.

이는 올해 1월부터 이달 9일 기준으로 1월 41건, 2월 365건, 3월 648건, 4월 802건, 5월 119건, 6월 44건으로 집계됐다.

전북소비자정보센터는 접수된 미환불 피해액이 4200만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피해내용으로는 배송지연, 환불지연, 주문하지 않은 다른 제품 오배송과 같은 계약불이행 피해가 주를 이뤘다.

또한 환불을 지연하면서 소비자에게 환불 대안으로 원치 않는 다른 대체물품을 구매하도록 유도하는 피해도 발생했다.

당초 양 업체는 같은 건물을 이용한 도소매 거래처 관계로 업무협약과 함께 합쳐졌지만 납품이 원활하지 못하면서 현재 유지를 못하면서 현재 건물 내에서 레몬트리 관계자만 만나볼 수 있었다.

현 상황에 대해 레몬트리 측은 중국 내에 다수의 공장이 위치한 가운데 코로나19 여파로 해외배송 물류 금지에 큰 원인으로 두었다.

회사 내부 어려운 실정과 급여 문제로 인해 5월달부터 직원들이 그만 두면서 고객들과 소통이 이뤄지지 못했다는 입장도 보였다.

레몬트리 대표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을 아예 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며 “다음달 14일까지 100% 환불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소비자정보센터는 소비자를 구제하기 위한 단체 형사고소을 진행하고 고소참여자 모집 후 고소장을 접수하고 진술을 모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