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30 21:45 (월)
소프트웨어·통신·헬스케어 업종에 관심을
소프트웨어·통신·헬스케어 업종에 관심을
  • 기고
  • 승인 2020.06.21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증시는 호재와 악재가 상존하면서 2000~2100포인트선을 오가는 모습을 보였다.

주 초반 코로나19 재확산과 남북관계 악화가 겹치면서 5% 가까이 급락했지만 다음날 연준의 회사채 매입, 미 상무부의 화웨이 제재완화 호재로 빠르게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재차 불거진 한반도 지정학리스크가 불안요소로 작용했지만 다행히 외환시장과 국가 CDS 스프레드가 안정적인 상태를 보이면서 제한적인 영향을 보여줬다.

코스피지수는 전주 대비 9.02포인트(0.42%) 상승한 2141.32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340억원과 7007억원을 순매도했고, 개인은 1조2552억원을 순매수했다.

연준은 회사채 매입 등을 비롯한 유동성 공급 정책의 지속적인 이행을 예고했고, 여기에 유럽중앙은행과 일본중앙은행 등 여타 중앙은행들도 정례회의를 통해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결정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분기 기업이익 훼손강도 및 하반기 경기회복이 명확해지지 않은 가운데 단순히 유동성만을 가지고 심리로 움직이는 장세가 장기화한 점과 단기적인 상승폭에 대한 논란이 커지면서 시장 참여자들의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이번주도 코로나19 재확산 여부도 지켜봐야 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미국에서는 2단계 경제재개 조치를 시행예정이다.

이미 플로리다, 텍사스 등 여타 주에서 신규 감염자 수가 전보다 늘고 있어 미국 내 재확산도 경계할 부분이고, 중국 베이징에서 발병이 다시 늘면서 대응수준을 3급에서 2급으로 상향 조정했다. 국내도 2차 확산이 진행 중으로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최근 여러 대내외 변수, 주가에 대한 부담과 우선주의 급등으로 변동성이 높은 장세가 지속되는 있는 상황이다.

이럴 때 일수록 업종별 종목별 펀더멘털에 주목할 것으로 보인다.

상반기 코스피시장 업종 수익률은 헬스케어, 소프트웨어, IT가전, 화학 순으로 수익률이 높게 나타났다. 이는 조정 국면에서도 바이오, 헬스케어, 인터넷 플랫폼, 2차전지 테마가 성장이라는 공통점이 보이며 코로나19 이후 성장이 희소해질 상황에서도 성장 가능한 종목에 프리미엄을 부여함으로서 양호한 수익률을 보였던 것으로 해석된다.

당기순이익 전망치가 지난달보다 상향 조정되고 있는 IT 소프트웨어와 통신, 헬스케어 업종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

/김용식 KB증권 전북본부 차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