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4 10:35 (토)
전북 ‘탄소소재 의료기기 지원센터’ 유치 확정
전북 ‘탄소소재 의료기기 지원센터’ 유치 확정
  • 천경석
  • 승인 2020.06.29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전주시, 올해 복지부 공모에 선정돼
탄소소재 의료기기 전용 제조·성능평가, 임상지원 등 전주기 기반 구축
국산 탄소복합재 기술 의료기기 시장 확대 및 고부가가치 창출 기대

탄소 도시를 표방하는 전북도와 전주시가 탄소 소재 의료기기 지원센터 유치에 성공하며 탄소 복합재 의료기기 육성 기반을 마련했다.

29일 전북도와 전주시에 따르면 올해 복지부에서 공모한 ‘탄소 소재 생체적합성 의료기기 지원센터 구축사업’에 선정됐다.

전북의 강점인 탄소 소재 산업과 전북대학병원(의료기기 중개 임상시험 지원센터)의 임상 연구 기반을 연계해 탄소 소재 의료기기 전용 제조 및 성능평가 기반을 구축하고 신제품 개발과 임상시험 및 상용화까지 지원한다. 탄소 소재 의료기기 신제품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전주기 지원이 가능하게 됐다는 평가다.

전북도는 오는 2023년까지 총 104억5000만 원을 투자해, 탄소 소재 의료기기 지원센터를 구축하게 되면 도내 탄소제품 제조 중소기업의 제품 다변화와 의료기기 시장진입을 위한 애로기술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센터는 전북대학교병원 임상 연구지원센터 인근에 2023년까지 1400㎡ 규모로 건축공사를 완료한 후, 총 29종의 의료기기 제조시설과 시험평가 장비를 구축하고 개발된 의료기기 임상시험과 상품화 기업지원사업을 추진한다.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전문 의료기기 분야에서 탄소 소재를 활용하여 상용화한 사례는 없는 상황이나 동 사업을 통해 시장진입 가능성이 높은 정형외과 및 치과용 의료기기를 먼저 추진한다.

전북도는 도내 한국탄소융합기술원, KIST전북분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및 효성 등 관련 기업들과 산·학·연 협력체계를 구축해 의료용 탄소 소재·중간재 개발과 함께 국산 의료기기 개발 및 상용화를 신속하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