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3 21:22 (월)
익산시, 코로나19 지역감염 차단에 총력
익산시, 코로나19 지역감염 차단에 총력
  • 엄철호
  • 승인 2020.06.30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가 코로나19 지역감염 차단을 위해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업소에 대해 행정명령을 발동하는 등 고강도 방역체계 구축에 나선다.

시에 따르면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선제적 대응 예방 차원에서 강제력을 동원키로 했다.

먼저,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시설이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즉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통해 해당 시설을 폐쇄할 방침이고, 중·저위험시설은 방역수칙 점검에서 3번 이상 적발되면 고위험시설 수준의 방역수칙을 적용하고 이를 2회 이상 어길 시 고위험시설과 마찬가지로 해당 시설을 즉각 폐쇄한다.

또한,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영업자와 시설이용자 고발과 함께 관련 비용 전액에 대한 구상권 청구에도 나설 계획이다.

익산에서의 해당 대상 고위험시설은 유흥주점과 노래방, 실내집단운동시설 등 8개 업종, 327곳이고, 중·저위험시설은 PC방과 종교시설, 음식점 등 모두 23개 업종, 6천800여곳이다.

앞서 시는 시민들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4번 확진자가 방문해 접촉자가 발생한 장례식장과 음식점, 종교시설 등 7곳 모두를 전부 폐쇄 했으며, 고위험시설로 판단된 콜라텍 5곳과 방문판매홍보관 4곳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리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고 있다.

정헌율 시장은 “지역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광범위하고 선제적인 방역대책이 필요함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며“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지역사회 조성을 위해 시민들께서는 마스크 착용과 소독 실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길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