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3 21:22 (월)
정읍시, ‘향기 산업’ 집중 육성한다
정읍시, ‘향기 산업’ 집중 육성한다
  • 임장훈
  • 승인 2020.06.30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신성장동력 ‘향기 도시 브랜드화’ 연구용역 추진
‘라벤더 허브농원’과 연계 향토자원 산업체계 구축

정읍시가 사계절 향기와 매력이 넘쳐나는 새로운 힐링 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해 차별화된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특히 향기를 주제로 힐링과 치유를 산업화하고, 첨단 기술 상용화를 실현해 악취 없는 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복안이다.

이와관련 시는 30일 정읍의 신성장 동력산업의 발판이 될 향기 도시 브랜드화와 향기 산업 육성을 위한 ‘향기 도시(향기 산업) 발전전략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이번 연구용역은 정읍에 산재한 기존 향기 자원과 함께 최근 민간투자로 새롭게 조성되고 있는 ‘라벤더 허브농원’을 연계한 새로운 향토자원 산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날 보고회는 유진섭 시장을 비롯한 국·소장, 연구진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수행 기본방향과 산업별 중점과제, 발전전략 계획, 향후 추진계획에 대한 설명보고에 이어 연구용역에 대한 질의응답 및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주요 내용으로는 △향기공화국 브랜드화를 위한 타 지자체와 차별화된 전략 방안 △향기 자원을 활용한 구도심 활성화 전략 방안 △시 향토자원의 SWOT분석을 통한 권역별 녹지 네트워크 체계 구축 방안 △지역 내 향토자원과 연계한 국비 사업 발굴 △1·2·3·6차 산업별 육성 전략 및 상품화 등 활성화 방안 △중장기 계획에 맞는 향기 산업 선순환 구조 및 산업화 육성 로드맵 전략 수립 등이다.

참석자들은 이번 연구용역이 타 지방자치단체의 향기 관련 사업을 답습하는 정책개발이 아닌 정읍의 고유한 지리적·기후적 특성들을 파악해 향기 자원의 강점을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첨단산업단지와 연계한 기술개발과 함께 산업화가 가능한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한 발전전략이 수립되야 한다고 제안했다.

유진섭 시장은 “정읍이 갖고 있는 향토 자원의 잠재력을 이끌어 내고 이를 체계화할 수 있는 전략과 사업화 방안을 모색해 대한민국 대표 향기 도시로 거듭날 수 있는 미래 청사진을 제시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