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9 16:59 (목)
교제 반대 전 여자친구 가족에 흉기 휘두른 30대 송치
교제 반대 전 여자친구 가족에 흉기 휘두른 30대 송치
  • 엄승현
  • 승인 2020.06.30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제 반대에 헤어진 여자친구의 집을 찾아가 일가족에게 흉기를 휘두른 30대가 검찰에 송치됐다.

당시 사고로 여자친구의 아버지가 숨졌다.

정읍경찰서는 30일 살인·살인미수 혐의로 구속된 A씨(32)를 구속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7일 오후 8시 50분께 정읍시 산내면의 주택을 찾아 전 여자친구 B씨(24)와 그의 어머니, 아버지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를 제지했던 B씨의 아버지(65)는 흉기에 찔려 숨졌다.

A씨는 소동 이후 자해 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수개월 전 헤어진 B씨를 찾아가 교제를 요구했지만 거절당하자 이같은 범행을 저지르게 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범행에 대해 모두 시인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