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4 08:47 (화)
전주 항공대대 민원, 전주·완주 단체장 만나 협의안 마련
전주 항공대대 민원, 전주·완주 단체장 만나 협의안 마련
  • 김보현
  • 승인 2020.06.30 20: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수 시장·박성일 군수, 25일 전주시청서 만남
항공대 소음피해 따른 완주군민 민원 해결이 단독 목적
박 군수 “장주 축소 애썼다, 주민 충분한 보상”강조
김 시장 “조속한 보상책 협의, 원만히 마무리”
전주시, 완주 신기마을 반대의견 설득·보상협의 방식 논의중
김승수 전주시장과 박성일 완주군수
김승수 전주시장과 박성일 완주군수

전주항공대대 소음피해에 따른 완주군민 민원이 장기화되자 김승수 전주시장과 박성일 완주군수가 직접 만나 협의안을 도출했다.

양 자치단체장이 직접 해결에 나서면서 주민 설득과 이에 따른 보상협의 돌입, 주민의견을 고려한 보상방식 다각화 등의 성과가 나왔다.

김승수 시장과 박성일 군수의 만남은 지난 25일 전주시청 시장실에서 이뤄졌다.

항공대대 민원 문제를 단독 목적으로 했던 만남으로, 조속하고 원만한 해결을 위해 두 자치단체장이 직접 논의에 나선 것이다.

국방부가 장주노선을 줄이면서 완주 약 10개 마을에서 4개 마을 위를 지나는 것으로 개선됐는데, 완주군·주민대책위는 여전히 피해를 보는 마을이 있다며 관제탑 방향변경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완주 주민대책위는 결정권을 가진 자치단체장 차원의 해결을 요구해왔다.

전주시에 따르면 이날 박성일 완주군수는 “축소된 장주노선에 따라 소음피해를 안게 된 완주 신기마을 일대 주민들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전주시에서 충분한 보상 대책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군수는 “1년간 전주 항공대대의 장주노선 축소라는 결과를 얻기까지 국방부도, 전주시도 안보·안전상 부담도 됐을 텐데 군민을 위해 애써줬다”며 “마을주민들이 바라는 대책을 충분히 수렴해 원만히 처리 해달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장주노선이 결정된 만큼 완주 마을주민들을 위한 소음피해 대책을 조속히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주민들과의 협의를 통한 원만한 해결도 강조했다.

두 단체장의 협의 이후 완주군·주민대책위로부터 민원 해결에 관한 신뢰를 얻었고, 완주군민 설득과 보상 등 엉킨 실타래가 풀리고 있다.

전주시는 전주항공대대에서 축소된 장주노선 유지하는 대신, 이에 따라 소음피해를 입게 된 완주 마을 주민들과 보상 방식을 현재 논의하고 있다.

전주시 관계자는 “조속한 민원 해결을 위해 예외적으로 마을발전기금, 직접보상 등 다각도의 보상방식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나로 2020-07-01 11:41:46
전주완주는 빨리 통합하라. 단일지자체였으면 진작에 문제 해결된지 오래겠다.

언제까지 갈라져 있을래???